서울시, 15일부터 겨울철 종합대책 가동
미세먼지·제설 대책 강화…보훈대상자·취약 계층 지원도 확대
입력 : 2019-11-14 11:33:10 수정 : 2019-11-14 11:33:10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서울시는 15일부터 내년 3월 15일까지 겨울철 종합대책을 가동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기간에 33개 기관(시·구·도로사업소·시설공단)은 24시간 ‘합동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해 갑자기 많이 내리는 눈 등 긴급 상황 발생에 신속 대응한다. 올해에는 특히, 겨울철 불청객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에 대비해 '미세먼지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총력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한파와 제설 대책을 강화해 시민 체감도도 높인다. 한파 대비 독거어르신 2만9600명을 대상으로 방문과 전화로 안전을 확인하고, 거동이 불편한 독거어르신 1960명을 대상으로 무료급식 사업도 확대한다. 또, 거리노숙인 1446명에게 응급 잠자리를 제공하는 한편 24시간 노숙인 위기대응콜센터 운영과 노숙인 구호물품, 쪽방촌 거주자 생필품 지원과 건강관리 대책을 추진한다. 
 
기습 폭설 대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해 24시간 운영하고, 인력·장비·자재 등 사전준비와 친환경 제설제 확대 등을 통해 신속 대응 체제를 구축한다. 특히 올해는 친환경 제설제 사용을 기존 성동도로사업소를 비롯해 남부·서부도로 사업소까지 확대 적용한다. 통일로에는 눈이 내리는 것을 자동으로 감지해 도로에 액상제설제를 분사하는 장치를 설치하고, 사물인터넷을 활용한 원격관리시스템 운영을 확대한다.  
  
보훈대상자와 취약계층 월동 대책비 지원 가구도 확대한다. 시는 총 85억원을 투입해 올해 저소득 가구 월동 대책비 지원 대상을 16만2752가구에서 17만 가구로 늘린다. 월동 대책비 지원사업은 기초생계·의료급여수급자 가구와 저소득 보훈대상자 가구를 대상으로 가구당 5만원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시설 거주 장애인들에게는 해당 시설에 김장비(1인당 7000원)와 난방비(1인당 11만원)를 지원한다. 
 
겨울철 화재 사고를 줄이기 위해 대국민 화재예방활동과 선제적 재난대응태세를 확립한다. 화재에 취약한 집중관리 8개 대상을 선정해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이를 위해 전통시장 소방안전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어르신 요양 시설에서 소방공무원 현지 적응훈련과 연계해 관계자 중심의 비상대피 훈련을 할 계획이다. 
 
영하의 기온으로 떨어진 지난 9일 오전 강원도 평창군 ㈜HJ 매그놀리아 용평 호텔앤리조트(용평리조트) 스키장 슬로프에 하얀 눈이 내려 쌓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미세먼지 농도 '매우나쁨' 수준을 보이는 지난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바라본 서울 도심이 뿌옇게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쌀쌀한 날씨를 보이는 지난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