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하루' 이재욱, 후반부로 갈수록 치닫는 연기력…존재감 발산
‘어하루’ 이재욱, 밀도 높은 내면연기로 몰입감 선사
입력 : 2019-11-15 17:58:25 수정 : 2019-11-15 17:58:25
[뉴스토마토 김희경 기자] 연기자 이재욱이 밀도 높은 내면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어쩌다 발견한 하루’ 에는, 극 중 작가의 전작인 능소화에서 단오(김혜윤 분)의 죽음에 자신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음을 알게 된 백경(이재욱 분)의 안타까운 모습이 전파를 탔다.
 
백경은 하루(로운 분)가 단오를 죽인 장면을 보게 된 후로, 단오의 죽음을 막기 위해 스테이지를 지키려 한다. 하지만 백경의 노력이 무색하게, 하루가 또 다시 이야기를 바꾸고 단오는 수술을 면하게 된다.
 
하지만 결국 상태가 나빠진 단오는 병원에 입원하게 되고 그 곁을 지키던 백경은 단오의 곁을 지킨다. 쉐도우에서 죽으면 기억이 사라지는 대신 스테이지에서 설정값에 따라 살게 된다는 사실을 알게 된 백경은 단오의 호흡기에 손을 뻗어보지만, 이내 흐느끼며 손을 거두고 만다. 그 순간 능소화의 기억이 되살아나고, 단오를 죽인 것은 하루가 아닌 자신이었음 알게 된 백경은 충격에 빠진다.
 
결국 백경은 이야기를 바꾸려 했던 자신의 모습 조차, 작가의 의도대로 흘러왔던 것을 깨닫고 절망한 채 단오의 곁을 떠나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재욱은 단오를 살리기 위해 스테이지를 지키려는 절박한 모습의 한편, 과거를 알게 되어 절망에 빠진 백경의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하며 극 후반부의 몰입도를 더했다. 또한, 자신은 결국 설정값에 묶인 캐릭터라는 것을 알고 난 뒤의 허탈함과 단오를 지킬 수 없다는 무력감 앞에 좌절하는 백경의 내면을 밀도 높게 그려내며 많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한편, 충격적인 반전으로 재미를 더하고 있는 MBC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 는 매주 목, 금 8시55분에 방송된다.
 
이재욱. 사진/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방송 캡처

 
김희경 기자 gmlrud151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희경

뉴스토마토 김희경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