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 '2019 올리브영 어워즈' 수상 상품 공개…"취향 소비 두드러져"
23개 카테고리, 92개 히트 상품 선정…1위 상품 절반 이상 교체
입력 : 2019-11-26 18:41:40 수정 : 2019-11-26 18:41:40
[뉴스토마토 김은별 기자] CJ올리브영은 올해 고객 구매 데이터 1억 건을 기반으로 선정한 '2019 올리브영 어워즈' 수상 상품을 발표하고, 이를 바탕으로 한 트렌드 분석 결과를 공개한다고 26일 밝혔다.
 
올리브영 어워즈는 트렌드 변화를 볼 수 있는 지표로 고객에게는 쇼핑 길라잡이 역할을 해왔다. 올리브영은 이번 어워즈를 통해 뷰티 시장의 현황과 전망을 확인할 수 있는 23개 핵심 카테고리를 정하고 각 부문별 1~3위 상품 및 MD 추천 상품으로 구성된 92개 히트 상품을 엄선했다.
 
2019 올리브영 어워즈 부문별 1위 수상 상품. 사진/올리브영

이번 어워즈에서는 총 23개 부문 중 14개 부문에서 1위 상품이 새롭게 탄생했다. 회사 측은 유행을 좇지 않고 개인의 취향과 개성 소비를 즐기면서 바꿀 때는 확실하게 갈아타는 2030 밀레니얼 세대의 소비 성향이 반영된 결과라고 분석했다. 
 
특히 색다른 시도로 소비자 취향 공략에 나선 브랜드가 주목받았다. 대표적인 상품은 '아비브 껌딱지 시트 마스크 어성초 스티커'다. 업계서 생소했던 어성초를 주요 성분으로 내세운 이 상품은 껌딱지팩이라는 독특한 애칭으로 인기를 얻으며 마스크팩 부문 3위에 선정됐다. 젊은 탈모 인구를 겨냥해 탈모 기능성 샴푸를 선보인 '닥터포헤어' 역시 샴푸 부문 2위로 순위권에 처음 이름을 올렸다.
 
기존 인기 트렌드를 뒤엎는 변화는 카테고리별 매출 분석에서도 나타났다. 올리브영이 지난 1월1일부터 11월25일까지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주요 카테고리에서 공식처럼 여겨졌던 대표 상품이 교체됐다.
 
미용소품이 대표적이다. 지난해까지 미용소품 카테고리에서 화장솜의 매출이 가장 높았으나, 색조의 성장과 인플루언서의 영향으로 올해 처음 메이크업 브러시가 화장솜의 매출을 뛰어넘었다. 올해 신설한 어워즈의 미용소품 부문에서도 '필리밀리 V컷 파운데이션 브러시'가 3위에 선정됐다.
 
올리브영 직원이 매장을 정돈하는 모습. 사진/올리브영

에센스는 올해 스킨과 로션을 넘어 기초화장품 핵심 상품군으로 자리매김했다. 불필요한 피부 관리 단계를 줄이는 '스킵(skip)케어' 열풍을 이끌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80% 이상 증가하며 압도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색조에서는 블러셔가 55%의 높은 신장률을 기록했다. 아이라이너, 마스카라보다 아이섀도우 매출 신장률이 높게 나타난 것도 특징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자신만의 확고한 취향으로 소비하는 밀레니얼 세대의 특성에 따라 인기 상품과 카테고리의 순위가 크게 달라진 한 해"라며 "트렌드 변화에 발빠르게 대응하는 국내 중소기업 화장품 브랜드가 맹활약하며 내년에도 중소기업을 주축으로 한 K뷰티 시장은 더욱 확대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은별

한발 앞서 트렌드를 보고 한층 깊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