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매운동 직격탄 ‘일본 맥주’... 지난 달 한국 수출 ‘제로’
입력 : 2019-11-28 16:49:02 수정 : 2019-11-28 16:49:02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한국이 올해 10월 수입한 일본 맥주는 제로(0)인 것으로 파악됐다. 대 일본 불매 운동 효과를 여실히 보여준 수치다.
 
28일 NHK, 아사히 신문 등은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10월 무역통계 결과 맥주의 한국 수출 실적이 수량과 금액에서 모두 ‘제로’였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10월 수출액은 8억 34만엔(한화 약 86억 원)이었다. 일본산 맥주 한국 수출량이 제로가 된 것은 1996년 6월 이후 처음이다.
 
이 같은 결과에 NHK와 아사히 신문은 일제히 “한일 관계 악화 등으로 인한 불매운동 영향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일본 맥주 국가별 수출액 순위에서 한국은 약 60%를 차지하며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수출 규제 이전인 지난 7월까진 1년 간 매달 3억엔 이상 규모의 수출액을 내는 등 한국은 일본 맥주업계의 최대 해외 시장이었다.
 
하지만 일본 정부가 지난 7월 반도체 핵심 소재 3품목 대상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하면서 한국 내 일본 상품 불매 움직임이 확산됐다. 이후 일본산 맥주는 국내 시장에서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 8월 맥주 수출액은 5000만엔, 9월에는 60만엔으로 급감, 결국 제로가 됐다.
 
일본 주류를 판매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게시된 서울 시내 한 마트 주류코너 모습.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