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배민', 요금체계 개편…중개수수료 1%p↓
입력 : 2019-12-02 15:43:33 수정 : 2019-12-02 15:43:33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앱 '배달의민족'의 요금 체계를 내년 4월에 개편한다고 2일 밝혔다. 중개수수료를 6.8%에서 1%포인트(p) 낮춘 5.8%로 변경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현재 앱 화면 상단에 보이는 '오픈리스트'를 '오픈서비스'로 바꾸면서 중개수수료를 5.8%로 낮춘다. 오픈서비스는 앱을 통한 배달 주문이 성사될 때마다 건당 수수료를 내는 과금 체계다. 이용자가 1만원짜리 음식을 주문하면 음식점주는 580원의 수수료를 내게 된다.
 
요금체계 변경 후 달라지는 앱 화면. 변경 전(왼쪽)에는 울트라콜 영역에서 같은 업소가 반복적으로 노출됐지만 개편 화면에서는 수수료 방식의 오픈서비스 입점 업소가 중복 노출 없이 표출된다. 사진/우아한형제들
 
오픈리스트 아래에 배치했던 '울트라콜'의 요금도 향후 3년 동안 동결한다. 울트라콜은 음식점주가 월 8만원의 광고료를 내면 배민 앱에 상호명을 노출하는 '정액 광고료' 방식의 요금체계다. 주문이 성사돼도 따로 중개 수수료가 없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경기 부진 등 자영업자의 영업난을 고려해 이 요금을 2022년까지 올리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요금체계를 개편하며 한 음식점이 울트라콜을 세 개까지만 등록할 수 있도록 했다. 그동안 일부 음식점주가 자신의 상호를 인근 지역에 여러 울트라콜을 등록하는 문제가 있었다. 일부 업주는 특정 지역에 수십개씩 상호명을 반복 노출하면서 지역 주문을 독차지한 사례도 생겼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새 요금체계를 적용했다.
 
우아한형제들이 내년 4월 배달의민족 요금체계를 개편하며 할인쿠폰 광고 비용을 없앤다. 사진/우아한형제들
 
'할인 쿠폰 광고료'도 폐지한다. 그동안 음식점주가 판촉 행사용으로 할인 쿠폰을 발행하면 '쿠폰 있는 업소'임을 앱에 표시하는 대가로 월 3만8000원을 별도로 배민에 냈다. 요금 체계 개편으로 이러한 비용 지불 없이 판촉 쿠폰을 사용할 수 있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부사장은 "지금까지는 돈을 많이 낸 업소가 상단에 중복으로 노출됐지만, 앞으로는 이용자에게 좋은 평가와 선택을 받는 업소가 상단에 노출되는 방식으로 바뀐다"며 "업주 입장에서 자금력 대결이 아닌 맛과 가격이라는 음식점 본원의 경쟁력에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