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조되는 북미 갈등…문 대통령, 중재나설까
북한 “비핵화, 협상 테이블에서 내려졌다”…트럼프 “북, 적대적 행위하면 놀랄 것”
입력 : 2019-12-08 11:07:37 수정 : 2019-12-08 11:07:37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북미 비핵화 협상 '연말시한'이 며칠 남지 않은 상황에서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북미 간 딱히 해결 실마리를 찾지 못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또 다시 한반도 문제의 중재자·촉진자 역할을 수행할지 관심이 모인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7일(현지시간) 외신들에게 성명을 보내 "우리는 지금 미국과 긴 대화를 할 필요가 없다"면서 "비핵화는 이미 협상 테이블에서 내려졌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미국이 추구하고 있는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대화'라는 것은 국내정치(미국 대선) 시간 벌기용 속임수"라고 꼬집었다. 이는 비핵화 대화에 앞서 미국이 먼저 '적대정책 철회' 등 실질적 행동을 보여줘야 한다는 원칙을 재확인 한 것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 헬기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러한 북측 입장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을 지켜볼 것"이라며 "만약 북한이 적대적 행동을 한다면 놀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는 내가 곧 대선이 있는 것을 안다"면서 "그가 선거에 개입하고 싶어하지 않는다고 생각하지만 봐야한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이 미사일실험 등 적대적 행동을 하는 것은 곧 '대선개입'으로 볼 수밖에 없다는 경고로 보인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가 뭔가 일어나는 것을 보고 싶어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양자) 관계는 매우 좋지만, 확실히 어떤 적대감은 있다"고 토로했다. 북한이 원하는 것은 알지만 그걸 실현시키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한편 그에 앞서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통화가 한국시간 7일 오전 11시부터 30분간 진행됐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번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성사됐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 방안만 논의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꽤나 많은 이야기들을 했지만 구체적으로 무엇을 논했는지를 말씀드리기는 좀 어렵다"면서 "북미 대화를 성공시키기 위해 어떠한 방안들이 나올지는 때가 되면 알게될 것"이라며 양 정상 간 구체적인 방안들을 논의했음을 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