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비보존, 신한금융투자와 IPO 주관 계약
오피란제린 임상3a상 탑라인 20일 이후 공개 예정
입력 : 2019-12-13 08:58:10 수정 : 2019-12-13 08:58:10
이 기사는 2019년 12월 13일 8:58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허준식 기자] 통증 및 중추신경계 질환 전문 신약개발 바이오 업체 비보존은 기업공개(IPO) 주관사로 신한금융투자를 선정하고 계약 체결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비보존은 2008년 설립된 통증 및 중추신경계 질환 전문 신약개발 바이오 기업으로, 자체 구축한 다중-타깃 신약 개발 원천기술을 통해 비마약성 진통제 ‘오피란제린(VVZ-149)’을 발굴해 임상 3상 결과에 대한 연내 탑라인 발표를 앞두고 있다.
 
이번 신규 주관사 선정으로 비보존이 다시 상장 준비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비보존 관계자는 "새롭게 주관사를 선정했으나, 상장 방식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다양한 변수를 고려해 비보존에 최적화된 시기와 방법을 검토, 가장 적합한 방향으로 선택해 추진해 나갈 것"이라 전했다.
 
비보존은 앞서 2019년 코스닥 시장 입성을 목표로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 평가를 진행했으나 지난 6월 기준 평가 등급에 도달하지 못했다는 결과를 받았다. 그러나 이후 장외거래시장(K-OTC)에서 전체 거래액 가운데 비보존 거래액이 89%를 차지, 장외거래시장을 견인한다는 평가를 받으며 기업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한편, 비보존의 핵심 파이프라인인 오피란제린 주사제는 혁신신약(First-in-class)으로, 진통제 시장에서 수술 후 통증을 적응증으로 마약성 진통제의 대체를 목표로 개발된 비마약성 진통제다. 앞서 6건의 임상을 완료, 안전성과 내약성을 확인했으며 작년 10월 미국 FDA의 패스트트랙(Fast Track)에 지정된 바 있다.
 
오피란제린은 지난 8월 완료된 복부성형술 3a상에 대한 결과 탑라인을 이번 달 20일 이후 공개할 예정이며 내년에는 엄지건막류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 3b상과 출시 전 안전성 임상시험(Open Label Safety Study)을 거쳐 최종적으로 2022년 시장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자료/비보존
 
향후 오피란제린이 미국에서 심각한 사회문제로 주목받고 있는 마약성 진통제의 오남용 문제를 해결하고 2024년 420억달러(49조원) 시장 규모로 전망되는 수술 후 통증 시장을 석권할 것으로 예상돼 기대감이 더해지는 상황이다. 비보존 최대주주는 텔콘RF제약(200230)으로 9월 말 현재 22.99%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허준식 기자 oasis@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허준식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