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창업지원 역대 최대 규모…전년비 28.6% 증가
창업지원 예산, 1조4517억원…16개 부처 90개 지원사업 통합공고
입력 : 2020-01-02 18:09:01 수정 : 2020-01-02 18:09:01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올해 ‘창업국가 조성’을 위해 창업지원에 역대 최대의 예산이 풀린다. 중소벤처기업부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행정안전부, 고용노동부 등 16개 부처는 총 1조4517억원의 예산으로 90개의 창업지원 사업을 진행한다.

2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 취재지원실에서 열린 ‘2020년 부처 창업 사업 브리핑’에서 권대수 중소벤처기업부 창업진흥정책관은 “올해 창업지원사업 예산은 지난해에 비해 29.8% 증가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권대수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이 창업지원 사업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지원 규모는 지난해(1조1181억원)에 비해 3336억원 증가했다. 중기부 등 13개 부처 예산 3354억원이 증가했으며, 문체부 등 3개 부처 예산이 18억원 감소했다.

2020년 신설 또는 추가로 발굴된 사업은 △중기부의 4차 산업혁명 기반 마련을 위한 혁신창업 패키지사업(450억원, 신규), △농진청의 농산업체 매출 증대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농업실용화기술 R&D지원사업(116억원, 신규), △법무부의 창업이민 인재양성프로그램(8억원) 등 21개 사업이다.

부처별 지원 규모는 창업 및 스타트업 전담부처인 중기부가 지난해 9976억원에서 올해 1조2611억원으로 2635억원이 증가해 가장 높은 비중(87%)을 차지했으며, 과기부 489억원, 행안부 355억원, 고용부 316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유형별로는 창업사업화(50.4%)에 절반이 넘는 예산이 지원된다. 창업사업화 지원은 2019년 5131억원에서 2184억원이 증가한 7315억원에 달한다. 

창업사업화를 위한 주요 사업으로는 ‘예비창업패키지’와 ‘창업도약패키지’가 있다. 예비창업자를 대상으로 사업화자금, 창업교육, 멘토링 등을 지원하는 예비창업패키지에는 1113억원의 예산이 책정됐다.

지원 자격요건도 기존 창업 경험이 없는 자에서 현재 창업을 하지않은 자로 완화됐으며, 수혜대상 연령역시 기존 39세 이하 청년에서 나이제한을 없애 중장년 퇴직인력의 기술창업을 촉진한다.

창업도약패키지는 업력 3년에서 7년 이내 기업을 대상으로 제품개선·수출확대·판로확보·R&D연계 등의 사업화를 지원하며, 1275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청년창업사관학교 프로그램도 932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지역별 특화업종을 고려해 업종별 제조창업자 양성기능을 강화하고, 사관학교 재학생, 졸업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창업사관학교를 신설한다.

이외에도 민간이 선별해 투자하면 정부가 후속 지원하는 ‘TIPS 프로그램’에도 544억원, 혁신분야 창업패키지 사업에 450억원이 지원되며, 사내벤처 육성 사업(200억원), 창업기업지원 서비스바우처(192억원),로컬 크리에이터 바우처(44억원)에도 지원된다.

이 밖에 창업기업을 위한 연구개발(R&D)에는 총 예산의 35.3%인 5126억원이 지원됐으며, 그 뒤로 시설?공간제공에 1259억원, 창업교육에 535억원, 멘토링 217억원, 네트워크 64억원 규모의 예산이 지원된다.

권대수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은 “시설·공간 제공은 예산을 오히려 줄이고, 창업사업화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