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공장 도입 기업 절반, 일자리 증가…기업 평균 2명 추가 고용
스마트공장 구축 수준 높을수록 일자리 증가율도 높아
입력 : 2020-01-08 12:00:00 수정 : 2020-01-08 12:00:00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상생형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기업 중 절반이 일자리 증가 효과를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018년 상생형 스마트공장 도입 후 1년이 경과된 중소기업 478개사의 고용 데이터 분석 결과를 8일 발표했다. 
 
고용노동부로부터 제공받은 피보험자수 데이터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조사에선 상생형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기업의 50%(239개사)에서 일자리 증가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개별 기업으로 따지면 평균 2명의 추가 고용이 발생했다는 게 중기중앙회 설명이다.
 
유형별로는 △레벨 3 이상의 A형에서 일자리 증가 기업 비율이 72.1%로 가장 높았으며 △B형은 55.7% △C형은 45%에 달했으며, 스마트공장 구축 수준이 높을수록 일자리 증가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상생형 스마트공장은 5단계 수준으로 구분되는데, C형인 레벨 1의 경우 부분적 표준화와 데이터 관리, B형인 레벨 2의 경우 생산 정보의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한 수준이다.
 
A형은 레벨 3 이상을 포함하는데 △레벨 3이 수집된 정보를 분석해 제어하는 단계이며 △레벨 4가 공정운영 시뮬레이션을 통해 사전 대응 △레벨 5가 모니터링부터 제어, 최적화까지 자율로 진행 가능한 단계다.
 
정욱조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데이터 분석 결과 상대적으로 구축 수준이 높은 기업들에서 일자리 증가 효과가 크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앞으로 보다 많은 중소기업들이 스마트공장 구축 수준을 높여 근로환경 개선과 일자리 창출은 물론 자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