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황교안, '양당 협의체' 답변 없으면 중대결단할 것"
"한국당, 말로만 통합 외치고 행동은 반통합"
입력 : 2020-01-17 11:34:37 수정 : 2020-01-17 11:34:37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17일 자유한국당에 제안한 양당 협의체와 관련해 "황교안 대표의 답변 여부에 따라 우리도 중대 결단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단회의에서 "한국당은 말로만 통합을 외치고 행동은 반통합이다"라며 "통합하자면서 이를 법적으로 완성하기 위해 필수적인 양당 통합 협의체를 거부하는 것은 통합 안하겠다는 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국당 스스로 우리는 가짜 통합세력이란 점을 인정하고 있다"며 "만약 새보수당을 총선용 포장지쯤으로 여기고 이용하려는 것이라면 당장 꿈 깨십쇼"라고 경고했다.
 
특히 황 대표를 향해선 "진심으로 통합해 새집을 짓자고 한다면, 새집을 함께 지을 새보수당과 양당 협의체에 임하겠다는 답변을 조속히 해달라"며 "만약 답변을 거부하면 새보수당은 한국당을 통합 반대세력으로 규정할 수밖에 없다. 황 대표 답변에 우리도 중대결단을 할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새 가정을 이루기 위해 양당 협의체를 제안한 바 있다. 진정성 있고 효율적이고 생산적 논의를 위해 양당의 신속한 협의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며 "그런데 양당 협의체에 아무런 답이 없다. 시민사회가 함께 참여하는 혁통위를 약화시키지 말자고만 한다. 양가 상견례는 안 하고 일가 친척 인사만 하자는 꼴"이라고 했다.
 
또 "이런 한국당은 태도는 통합을 하자는 것보다 통합 시늉만 하고 있다"며 "한국당은 보수 뿌리부터 재건하고 혁신하려는 의지가 있는 것인가. 나아가 우리 당과 진짜 통합할 새집을 지을 의사와 의지가 있는 것인가. 황 대표의 조속한 답변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대표단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