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하루 656만명 이동, 귀경 25일 절정
25일 설 당일 825만명 이동, 승용차>버스>철도 순 이용
입력 : 2020-01-21 10:00:00 수정 : 2020-01-21 11:00:55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올해 설 연휴 기간에는 총 3279만명이 고향길에 오른다. 하루 평균 이동인원은 656만명으로 10명 중 9명은 승용차를 이용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이번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23~27일) 관계기관 합동으로 '정부합동 특별교통대책'을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귀성은 설 전날인 24일 오전에, 귀경은 설 당일인 25일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김채규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이번 설은 귀성기간이 짧아 귀경보다는 귀성 소요 시간이 더 많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가급적 대중교통을 많이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8.0%로 가장 많고, 버스 7.4%, 철도 3.6%, 항공기 0.6%, 여객선 0.4% 순으로 조사됐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고속도로 최대 소요시간은 귀성의 경우 서울~대전 4시간20분, 서울~부산 8시간10분, 서울~광주 6시간 50분, 서서울~목포 7시간10분, 서울~강릉 4시간 20분이 소요되고, 귀경은 대전~서울 4시간10분, 부산~서울 8시간, 광주~서울 6시간30분, 목포~서서울 7시간, 강릉~서울이 3시간50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설 기간에는 대중교통 수송력도 증대한다. 1일 평균 고속버스는 1221회, 열차 33회, 연안여객선 104회를 추가 투입하고,  원활한 설 성수품 수송을 위해 일반화물보다 성수품을 우선적으로 수송할 수 있도록 도심통행 제한을 완화한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올해 설 역시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된다. 면제대상은 24일 0시부터 26일 24시 사이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모든 차량이며 이용방법은 평상시와 동일하다. 일반차로는 통행권을 뽑은 후 도착 요금소에 제출하고, 하이패스 차로는 단말기에 카드를 넣고 전원을 켜둔 상태로 통과하면 된다.
 
또 23일부터 27일까지 고속도로 경부선·영동선에서는 버스전용차로제가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4시간 연장 운영된다.
 
정부는 또 이번 설 연휴 기간 일평균 교통사고 사망자를 최근 5년 평균 대비 50% 감축을 목표로 설정하고, 교통과 안전관리에 집중한다. 지난 5년간 설 연휴 기간 교통사고 사망자는 일평균 8.1명으로 지난해에는 5.2명으로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
 
이와 함께 도로교통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드론 10대와 암행 순찰차 22대 등이 협업해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갓길차로 위반, 음주·난폭·보복 운전을 집중 단속한다.
 
결빙 취약시간대에는 순찰을 강화하고, 대기온도와 노면온도를 수시로 측정해 제설 자재를 미리 살포하는 등 예방적 제설작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설날인 작년 2월5일 오후 경기 성남시 궁내동 경부고속도로 서울요금소 구간 상행선(왼쪽, 서울방향)이 귀경 차량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