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건설협회, 삼성물산·쌍용건설 등 수상 사례 발표
싱가포르 등 총 6개국서 다양한 분야 수상
입력 : 2020-02-05 13:52:10 수정 : 2020-02-05 13:52:10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해외건설협회는 5일 국내 주요 건설업체들이 지난해 외국 정부와 공공기관 및 지역단체, 발주처 등으로부터 수여받은 건설 및 건설 관련 분야의 주요 수상 현황을 발표했다.
 
기업별로 삼성물산은 지난해 싱가포르, 미국, 인도 등 총 6개국의 다양한 분야에서 수상했다. 싱가포르에서는 국토교통청(LTA)이 주관한 안전·보건 관련 ‘2019 애뉴얼 SHE 어워드’의 최우수상 부문과 무재해 인시상을 수상했고, 인도 및 미국에서도 안전분야 최고상을 수상했다. 또한 알제리, 중국, 인도네시아에서도 우수한 현장 관리를 인정받아 발주처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쌍용건설도 주력 시장이자 건설관련 법규가 까다로운 싱가포르에서 시공부문 및 안전관리 분야에서 4건을 수상했다. 특히 국내 건설기업 중 유일하게 싱가포르 노동부가 주관하는 안전보건상인 ‘SHARP 어워드’의 토목·건축부문에서 수상해 세계적 수준의 안전관리 능력을 인정받았다. 쌍용건설은 싱가포르에서만 6500만 인시 무재해를 이어갔다.
 
SHARP 어워드는 싱가포르 노동부 산하 안전보건위원회가 매년 싱가포르 내 모든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노동부가 요구하는 수준 이상의 안전보건시스템을 갖춘 시공사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두산중공업 또한 베트남의 국영전력공사로부터 성공적인 프로젝트 수행과 조기 준공(3개월)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감사장을 수여받았다. 이는 EVN 창사 이래 외부 기업에 수여하는 최초의 감사패로 발전소의 조기 준공으로 베트남 전력시장 안정화에 기여한 것은 물론 조기 가동으로 경제성 측면에서도 크게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SK건설도 싱가포르에서 뛰어난 시공 및 사업관리 역량과 우수성을 인정받으며 육상교통청이 주관한 시상식에서 우수상을 수상했고, 삼성엔지니어링 또한 중동의 대표적인 건설지인 MEED가 주관한 ‘GCC 우수 프로젝트상’을 수상했다.
 
해외건설협회 관계자는 "우리 해외건설 업계는 현지 및 외국 기업과의 수주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주요국 정부 및 유력기관으로부터 기술력과 공사 관리의 전문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음으로써 주요 분야별 수상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라며 "수상 업적은 대한민국 해외건설의 전반적 위상을 높여 기업들의 수주 활동과 진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2018년 열린 '해외건설기업 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