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덕본 SKT·LG유플…e스포츠 앱 이용자 급증
KT 'e스포츠라이브', LCK 중계권 확보 못해…"추가 라인업 검토"
입력 : 2020-02-17 14:25:41 수정 : 2020-02-17 14:25:41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이동통신 3사 e스포츠 앱의 희비가 인기 e스포츠 리그 중계권 확보 여부에 따라 엇갈렸다. SK텔레콤과 LC유플러스 서비스는 라이엇게임즈 '리그오브레전드(롤)'의 국내 리그인 '롤 챔피언스코리아(LCK)' 스프링 개막 후 이용자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KT의 'e스포츠라이브'는 LCK 중계권을 얻지 못하며 일간활성이용자수(DAU) 유지 수준에 머물렀다.
 
17일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가 지난 한달 동안의 이통 3사 'e스포츠 모바일앱 DAU 데이터(안드로이드OS 기준)'를 분석한 결과 SK텔레콤 '점프VR'과 LG유플러스 '유플러스 게임라이브' 앱의 DAU가 LCK 스프링 개막일인 지난 5일 이후 급증했다. 지난달 11일부터 개막 전날까지 2000~3000대 DAU를 기록 중이던 점프VR은 개막 당일 DAU가 1만1688명까지 증가했다. 개막 직전 한달 동안 가장 높은 수치인 3625 DAU(1일 기록)와 비교하면 약 3배가량 늘었다. 
 
LG유플러스의 유플러스 게임라이브는 3사 앱 가운데 이용자 지표가 가장 낮았지만 LCK 개막 후 DAU 2000명을 넘겨 KT e스포츠라이브를 제쳤다. e스포츠라이브는 지난 한달 동안 1000 중반~2000 중반의 DAU를 꾸준히 유지했지만 LCK 개막 효과를 보진 못했다. 점프VR과 유플러스 게임라이브는 개막일인 5일, SKT T1과 한화생명 e스포츠가 맞붙은 7일 등 주요경기가 있을 때마다 DAU가 급증했다.
 
그래프/뉴스토마토
 
LCK는 게임 이용자의 국내 최대 e스포츠 리그 가운데 하나다. 지난해 2019 LCK 서머 결승전의 온라인 최고 동시청자 수는 약 292만명을 기록할 정도로 큰 관심을 끌었다. 이통 3사는 지난해 주요 5세대 이동통신(5G) 서비스로 LCK를 비롯한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카트라이더' 등 e스포츠 경기 중계를 내세우기도 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LCK 무관중 경기가 이어지고 있어 온라인 시청자가 늘 전망이다. 이번 LCK 스프링 중계는 SKT 점프VR, LG유플러스 유플러스라이브 등과 함께 네이버, 아프리카TV, 트위치 등에서 진행된다.
 
올해 LCK 스프링 중계에서 빠진 KT는 추가 라인업 확보를 위한 검토에 들어간다. KT롤스터 선수단이 참여하는 'KT롤스터 협곡생활', 유명 BJ가 등장하는 '스트리밍게임 소개·체험' 등 기존 콘텐츠를 강화한다. 이와 함께 실시간으로 중계할 수 있는 e스포츠 리그를 찾을 예정이다. KT 관계자는 "라이엇게임즈와 계약이 지난해 말에 완료됐다"며 "LCK를 포함한 다양한 콘텐츠 라인업을 검토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열린 '2019 LCK 스프링' 개막 경기. 사진/SK텔레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