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유치원·초중고 개학 1주일 연기
기존 다음달 2일에서 9일로
입력 : 2020-02-23 18:28:51 수정 : 2020-02-23 18:28:51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코로나19 감염증이 확산 추세임에 따라, 교육부가 전국의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교 및 각종 학교의 개학일을 1주일 연기하기로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학기 유초중고 개학연기 및 유학생 보호 관리 추가보완 사항 후속 조치 계획' 브리핑을 열었다.
 
유 부총리는 전국 모든 유초중등학교 1주일 연기해 3월2일에서 3월9일로 하겠다"며 "추후 감염을 예의주시하고 후속조치 필요하면 신속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학 연기에 따라 학교는 여름·겨울방학을 조정해 수업일을 우선 확보하고, 휴업이 장기화될 경우 법정 수업일수의 10분의 1범위 내에서 감축할 수 있다"며 "학교를 통해 긴급 돌봄 신청을 받고, 학원에도휴원과 등원 중지 권고하겠다"고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브리핑에 이은 질의응답에서 "수요 조사를 철저히 하고, 재원 대책을 마련해 학교 돌봄뿐 아니라 가족 돌봄 휴가제가 각 기업에서 잘 지원되도록 하겠다"며 "앞으로 2주일 동안에는 학원과 피시방 같은 다중 이용시설을 이용 안하도록 학부모가 지도해달라. 교육청과 지역별로 학원에 대해서도 합동 점검 절처히 하겠다"고 말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오른쪽 3번째)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 열린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결과 브리핑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e-브리핑 캡처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