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지I&C, 지난해 영업익 흑자전환…"온라인 강화 성과"
온라인 사업 확대 기조 지속…뉴비즈 사업부 운영 본격 궤도
입력 : 2020-02-24 15:32:51 수정 : 2020-02-24 15:32:51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형지I&C는 연결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2억2000만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했다고 24일 공시했다.

형지I&C 로고. 사진/형지I&C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성장했다. 지난 2018년 영업손실이 8억8000만원인 것을 고려하면 약 11억원가량 증가했다. 반면 매출액은 전년 대비 6% 하락한 1021억원을 기록했다.
 
이처럼 형지I&C의 실적이 흑자로 선회한 것은 오프라인에서 온라인 중심으로 채널 전략을 전환했기 때문이다. 판매수수료 및 관리비 등 고정비가 적게 드는 온라인에 집중하면서 영업이익이 개선됐다.
 
반면 적자 사업이었던 여성복 브랜드 '스테파넬'의 사업을 중단하면서 매출은 소폭 감소했다. 형지I&C 관계자는 "수익성이 낮은 브랜드를 정리하면서 회사의 이익구조 개선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라고 설명했다. 
 
올해 형지I&C는 지난해 이어 온라인 사업 강화 기조를 이어갈 계획이다. 우선 지난해 11월 온라인 유통 전문가 등을 영입해 신설한 ‘뉴비즈 사업부’ 운영을 본격화한다. 또한 자체몰 운영에 대비하고, 상반기 내 온라인 전용 여성 브랜드 론칭을 통해 스테파넬의 이탈로 인한 수익적 공백도 메운다. 
 
최혜원 형지I&C 대표는 “최근 몇 년간 패션업계 내 전반적인 부진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긍정적 실적을 달성한 점이 매우 고무적”이라며 “올해는 신규 브랜드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과 함께 예작(YEZAC), 본(BON), 캐리스노트(Carries Note) 등 기존 브랜드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제품 경쟁력을 높여 성장과 내실 두 마리 토끼를 잡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