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당국·지자체·교원단체, 개학연기 후속조치 대책 부심
서울시, 우리동네키움센터로 돌봄교실 수요 분산
입력 : 2020-03-19 15:42:18 수정 : 2020-03-19 15:42:1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코로나19 감염증으로 인해 개학이 5주 미뤄지면서, 교육 당국과 지방자치단체, 교원 단체들이 개학연기 후속조치를 내놓거나 조율하는데 부심하고 있다. 서울시와 서울시교육청은 학교·학원 방역, 영세학원 융자지원, 돌봄망 구축 등 대책을 내놓는가 하면, 교육부와 교원 단체들은 학교·학생 안전 정책을 실시하기로 다짐하고, 추가 논의에 착수했다.
 
서울시와 시교육청은 개학 연기 장기화에 대응하기 위한 ‘학생 지원대책’을 19일 발표했다.
 
학생 지원대책 주요 내용은 △유치원·학교 방역 추가 지원 △학원 방역 강화 및 영세학원 융자지원 △촘촘한 긴급돌봄망을 통한 돌봄공백 최소화 등이다.
 
학교 내 감염유입 차단을 위해 유치원 및 학교 시설에 대한 방역 소독 강화 예산 10억원을 추가로 긴급 투입한다. 여전히 운영 중인 학원과 교습소에 대해서는 서울시의 영세학원 긴급 융자지원을 지속 홍보하면서 시교육청을 통해 휴원을 지속 권고한다. 시교육청이 13억원을 긴급 편성해 학원 방역 소독을 실시한 데 이어서, 학생이 많이 모이는 스터디카페 442곳의 경우 자치구 보건소와 동주민센터 가용자원을 활용해 방역 소독을 강화한다.
 
또한 유치원·초등학교 돌봄교실에서 수용하지 못하는 초과 수요를 서울시 우리동네키움센터로 분산한다. 현재 우리동네키움센터 66곳의 긴급돌봄 이용률은 25%로 여유가 있는 편이다. 평일 오전 9시~오후 6시 제공되며, 센터 여건에 따라 오전 8시~오후 8시 시간대로 운영하는 곳도 있다.
 
지난 18일 박원순이 코로나19 재난 긴급생활비 지원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아울러 이날에는 교육부와 교원 단체 5곳이 개학연기 관련 간담회를 진행했다. 단체들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교원단체 공동 선언'을 통해 교사의 책무를 공표하고 교육 당국 등에 요구사항을 제시했다. 이들은 학교 방역·안전한 돌봄 환경 구축, 학부모 상담과 학생 생활지도, 개학 준비 등 위기 극복 노력에 동참하기로 했다. 또 교육 당국, 정치권, 지역사회에 △수업시수 감축과 장기 휴업 대책 위한 법령 △학교 방역 안전망 △온라인 교육 환경 △돌봄 공백 해소 △취약계층 자녀 안전망 구축을 촉구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교육부는 추가 개학연기에 따른 후속조치를 차질없이 추진하며 개학 위한 철저한 준비도 해 나갈 것"이라며 "정부는 학교와 선생님들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협력하면서 현장과 소통해나가고 더욱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간담회에 참석한 단체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교사노동조합연맹, 새로운학교네트워크, 실천교육교사모임, 좋은교사운동으로 보수 교원 단체인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은 없었다. 교육부 관계자는 "교총이 이번 선언 취지에 공감하지만 별도 성명을 발표하기 위해 빠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교총은 이날 낸 자료를 통해 "학습과 생활지도 등의 공백이 없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는 다짐을 표명하며 온라인 학습 문제 해결, 맞벌이 부부 지원책, 방역물품 지원 체계 구축 등을 요구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9일 오후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열린 개학연기 관련 교육부-교원단체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