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세계최초 루프에어백 개발…글로벌시장 공략
입력 : 2020-03-26 10:00:00 수정 : 2020-03-26 10: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모비스는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자사의 루프에어백에 대한 안전성 평가를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NHTSA는 지난 1월, 미국 자동차공학회(SAE)가 주관하는 정부, 산학 연계 기술 세미나에서 ‘승객의 루프 이탈 완화방안’에 대한 연구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현대모비스의 루프에어백에 대한 평가 관련 자료도 함께 공개했다. NHTSA는 북미 지역 교통안전, 승객 보호와 관련된 각종 법규를 마련하고 신차 안전도 평가 등을 진행하는 미국 정부 산하 기관이다.
 
현대모비스의 루프에어백은 차량 전복 사고 시, 후방에서 전방으로 전개돼 0.08초만에 루프면 전체를 덮어 승객을 보호하는 장치다. 이 루프에어백이 차량 전복 사고시 선루프로 승객이 이탈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머리와 목 부위 상해를 경감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북미 지역 차량 사고와 관련한 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지난 2000년부터 15년간 북미 차량 전복 사고 1만3700여건 가운데, 차량 바깥으로 승객이 이탈한 경우가 2400건에 달했다. 이 중 10%가 선루프를 통한 이탈로 나타났으며, 이 경우 승객의 머리와 목 등에 심각한 상해를 초래할 수 있다.
 
NHTSA가 안전성 평가를 진행한 현대모비스 루프에어백. 사진/현대모비스
 
조영선 현대모비스 샤시의장연구소장인 상무는 “세계 최초로 개발한 루프에어백과 같은 신개념 안전기술 개발에 주력해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 2017년 세계 최초로 파노라마선루프에어백을 개발한데 이어, 지난해에는 선루프 시스템 제조 전문사와 시스템 단위의 설계 기술을 반영한 루프에어백도 추가로 개발했다.
 
특히 이번에 글로벌 선루프 시스템 제조사인 인알파와 공동으로 개발함으로써, 실제 차량 적용에 필요한 시스템 단위의 양산 성능도 향상시켰다. 이번 개발 과정을 포함해 현대모비스는 총 24건의 특허를 출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앞으로도 차량 안전 장치 분야 융합 솔루션 개발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해 안전 최우선의 글로벌 기술 선도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