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G20서 '확장적 거시 정책'·'필수인력 이동 허용' 제안
3가지 정책 공조 방안 제시…보건 협력, 국가간 경제교류, 금융 안전망 강화
입력 : 2020-03-26 23:41:05 수정 : 2020-03-26 23:41:05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주요 20개국 협의체(G20) 특별 화상 정상회의에서 G20 차원의 '확장적 거시 정책'과 '과학자·의사·기업인의 인력 이동 허용' 방안 모색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열린 G20 특별 정상회의에 참석해 우리나라의 선제적이고 투명한 방역조치 활동을 공유하는 한편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 연대 강화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정책 공조와 관련해 크게 3가지 틀을 제시했다. 우선 문 대통령은 "G20 회원국들은 코로나 19 방역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공유하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해 힘을 모아 나가야 한다"며 "보건 의료 취약국가 지원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가용한 모든 수단을 활용하여 확장적 거시 정책을 펴야하며, 글로벌 금융 안전망을 강화하고, 저개발·빈곤국의 경제 안정을 위해서도 협력해야 한다"고 제안하며 "한국 정부는 G20 차원의 액션플랜을 도출하자는 의장국의 제안을 지지하며, 앞으로 구체 협력방안들이 심도있게 논의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경제 영향과 관련해선 "코로나의 세계 경제에 대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국가간 경제교류의 필수적인 흐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각국의 방역 조치를 저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과학자, 의사,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허용하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전세계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에 크게 기여했던 G20이 이번 코로나19 위기 대응에 있어서도 강력한 리더십을 보여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오늘 회의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G20의 연대를 확인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의 모두 발언에서 우리 정부의 방역조치 활동에 대해서도 소개했다.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이라는 3대 원칙과 함께 적극적 확진자 추적,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운영, 자가진단 앱 및 특별입국절차 시행 등을 거론했다. 
 
또 132조 규모의 과감한 확장적 거시정책과 금융안정정책의 시행을 알리며 "피해업종, 소상공인, 영세 자영업자의 부담을 경감하고 소비 진작을 유도하는 한편, 유동성 부족에 직면한 기업 지원 및 이를 통한 국민들의 일자리 유지 노력도 병행해서 전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