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프라 윈프리, 코로나19 구호기금 1000만달러 기부
입력 : 2020-04-03 14:24:47 수정 : 2020-04-03 17:33:28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미국의 유명 방송인 오프라윈프리가 코로나19 기금 1000만달러(약 123억)를 기부했다.
 
오프라 윈프리는 현지시간 2일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 전역의 도시, 내가 자란 지역에서 유행하는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에서 미국인들을 돕겠다"며 기부 사실을 알렸다. 
 
900만달러는 미국 전역에 대한 코로나19 구호 활동에 쓰일 예정이다. 나머지 100만달러는 미국식품기금(America's Food Fund)에 전달할 계획이다. 미국식품기금은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애플 창업주 고 스티브 잡스의 부인 로렌 파월 잡스가 공동 설립했다. 
 
오프라 윈프리는 "미국의 식량기금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변화를 주는 강력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며 "식량불안에 직면한 사람들을 지원하기 위해 이 기금에 100만달러를 기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모든 사람들의 최우선 과제는 집에서 안전하게 지내는 것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도울 방법을 찾고 있다는 것을 안다"며 코로나19 구호 동참을 독려했다.
 
오프라 윈프리. 사진=뉴시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