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팜' 자이언티·기리보이, 프로듀서와 래퍼로 만난다…29일 신곡 공개
역대급 콜라보레이션 예고
입력 : 2020-04-06 17:59:46 수정 : 2020-04-06 17:59:46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가수 자이언티가 래퍼 기리보이에게 발라드 곡 팔기에 성공하며 역대급 컬래버레이션을 예고했다.
 
6일 오후 방송되는 CJ ENM 음악 디지털스튜디오 M2 숏폼 예능프로그램 Mnet ‘곡팜’(FARM!) 2화에서는 자이언티가 기리보이를 찾아 곡 팔기에 성공하는 과정이 공개된다.
 
새로운 에피소드에서는 자이언티 일당들이 발라드 곡을 팔기 위해 AOMG 아티스트와 기리보이를 찾아가는 모습이 담긴다. 자이언티는 AOMG에서 평소 친분이 있던 코드 쿤스트(CODE KUNST) DJ 펌킨(DJ Pumkin)을 만나 프로듀서로 함께하고 싶다는 의지를 보이지만 실패하고 만다.
 
계속되는 실패와 서로 마음에 들지 않는 영업 방식 때문에 자이언티와 슬리피의 갈등은 최고조에 이르고, 결국 자이언티는 SNS 영업카드를 꺼내 기리보이에게 DM을 보낸다.
 
기리보이가 자이언티에게 긍정적인 답장을 보내자, 자이언티와 일당들은 바로 기리보이 집을 방문하는데, 기리보이는 갑자기 들이닥친 이들의 모습에 화를 낸다. 자이언티는 기리보이가 지금까지 시도하지 않았던 음악을 하고 싶다며 프로듀서로서 계획을 말하지만 기리보이는발라드만 아니면 된다고 딱 잘라 말한다.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에 자이언티가 평소 발라드 곡을 기피하는 기리보이의 마음을 어떻게 사로잡았는지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두 아티스트가 함께한 컬래버레이션 곡은 오는 29일 공개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곡팜’은 프로듀서로 변신하기 위해 독립을 선언한음원강자자이언티의 도전기를 담은 숏폼 예능으로, Mnet과 디지털 채널 M2에서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 동시에 시청할 수 있다.
 
곡팜 영상 캡처. 사진/M2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