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당내 5·18 모욕, 유가족·국민께 죄송한 마음"
40주년 기념식 앞두고 입장문…"민주유공자 예우법 처리에 힘 모을 것"
입력 : 2020-05-16 13:55:12 수정 : 2020-05-16 13:55:12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그간의 당내 5·18 망언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16일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에 앞서 발표한 입장문에서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어 왔고, 아물어가던 상처를 덧나게 했던 일들도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유를 막론하고 다시 한 번 5.18 희생자와 유가족, 상심하셨던 모든 국민 여러분께 매우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며 "개인의 일탈이 마치 당 전체의 생각인양 확대 재생산되며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키는 일은 다시는 반복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5.18을 기리는 국민 보통의 시선과 마음가짐에 눈높이를 맞추고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겠다"며 "앞으로는 더 이상 5.18 민주화운동이 정치 쟁점화 되거나, 사회적 갈등과  반목의 소재가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통합당도 5.18 정신이 국민 통합과 화합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면서 "그 일환으로 5.18 민주화운동 관련 3개 단체(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민주화운동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공로자회)를 법정단체화하고 법적 근거에 따라 예산지원이 가능하도록 한 '5.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을 처리하는 데 힘을 모으겠다"고 약속했다.
 
또 "향후 5.18 관련 단체들과의 간담회, 면담 등을 통해 유족 및 관계자들의 필요와 호소에 귀 기울여 더 꼼꼼하게 살피겠다"며 "40년 전 모든 걸 바쳐 스러져 가던 자유민주주의의 빛을 지켜낸 그날의 5.18 정신을 받들어, 통합당도 대한민국 희망의 빛을 밝히겠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지난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실에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만나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