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장민호 집 공개, 최고 시청률 18.3%
입력 : 2020-05-18 10:10:18 수정 : 2020-05-18 10:10:18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가 트롯 신사 장민호의 일상 공개로 어머님들의 마음을 훔치며 13주 연속 일요 예능 1위의 입지를 굳혔다
 
51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17일 방송된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는 수도권 가구 시청률 14.3%, 13.8%, 16.3%로 동시간대 1위는 물론, 13주 연속 일요 예능 전체 1위를 차지했다.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겟 시청률은 6.8% 2주 연속 상승세를 타며 일요 예능 1위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8.3%까지 치솟았다.
 
이날 스페셜 MC로는 데뷔 18년차 배우굿캐스팅의 유인영이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나눴다. 신동엽은 악녀 역할을 많이 한 유인영에게 "어머니들의 궤양 유발자라고 소개해 웃음을 안겼다.
 
또 그는예전에 서른 여섯 살에는 결혼하고 싶다고 밝혔는데, 어느새 서른 일곱살이 됐다고 하자 유인영은이제 마흔 전에는 하고 싶다고 나이를 조금 올렸다고 결혼 의사를 언급했다.
 
서장훈은미우새 아들 중에 누구를 한번 만나보고 싶냐고 물었는데, 인영은최근 혼술을 시작해서 임원희 선배와 막걸리 한잔 하고 싶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18.3%까지 최고의 1분을 가져온 주인공은 트롯신사 장민호였다. 생후 512개월차 마흔 네 살인 트로트계 BTS 장민호가 첫 등장하자 스튜디오에 있던 母벤져스는장민호 덕분에 코로나도 잘 견뎠다” “얼굴도 잘 생겼는데, 성격도 좋다며 뜨거운 팬심을 드러냈다. 특히, 홍진영 엄마는누가 그랬어요. 장민호 씨 눈가 주름에 껴서 죽고 싶다고!”라고 언급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깨끗하고 깔끔한 장민호의 집이 최초로 공개되자 "남자인데 깨끗하게 살아, 본인이 깔끔하니까 집도 깨끗하다"면서 폭풍 칭찬이 이어졌다. 또 세안 후 말끔하게 면도를 하는 모습에도뭐 한 것도 없는데 매력있다며 눈을 떼지 못했다
 
장민호는 형수가 준비해 놓은 음식으로 아침을 시작했다. 장민호는 자연스럽게 쌀부터 씻어 눈길을 끌었는데, 갑자기 母에게 전화를 걸어 "흰색 물이 다 없어질 때까지 씻는 거냐"면서 SOS를 쳐 처음으로 혼자 밥을 하는 게 들키고 말았다.
 
밥을 다 먹은 장민호는 곧바로 설거지를 했는데, 이 모습을 본 母벤져스는그렇지 설거지는 바로 해야지라며 흐뭇해 했다. 맘심을 저격한 장면은 이날 18.3%까지 최고 분당 시청률을 장식했다.
 
이어 장민호 집에 트롯 형제 영탁이도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처음 민호 집을 방문한 영탁은집 좋기~뷰도 너무 좋다며 부러워했다. 장민호와 영탁, ‘트롯 형제의 케미는 다음 주에 본격적으로 전개될 것으로 예고됐다.
 
SBS ‘미운 우리 새끼는 매주 일요일 밤 9 5분 방송된다.
 
미우새 장민호 집 공개. 사진/S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