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구본승·안혜경, 실제 연인처럼 알콩달콩 ‘계약커플 연장?’
입력 : 2020-05-20 00:59:59 수정 : 2020-05-20 00:59:59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구본승과 안혜경이 계약 커플 마지막 날이 되자 아쉬움을 드러냈다.
 
519일 방송된 불타는 청춘에는 청춘들의 야밤 듀엣가요제가 펼쳐진 가운데 구본승과 안혜경이 계약 커플 마지막 날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야밤 듀엣가요제에 앞서 청춘들은 듀엣 파트너를 선정했다. 기존 커플인 구본승과 안혜경, 최민용과 강문영을 비롯해 김광규와 조하나, 박선영과 박형준이 파트너로 선정됐다.
 
최재훈과 오승은은 특별 무대로 박정현과 임재범의 사랑보다 깊은 상처를 선곡했다. 두 사람의 완벽한 호흡에 청춘들은 박수를 보냈다.
 
박형준과 박선영은 지누션의 말해줘를 선곡했다. 박형준은 놀라운 랩 실력을 선보였다. 두 사람의 무대 점수는 85점이었다. 박형준은 낮은 점수에 아쉬워했다. 김광규와 조하나는 잘했군 잘했어로 남다른 케미를 과시했다. 두 사람은 안무와 노래, 연기까지 완벽한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민용과 강문영은 정태춘, 박은옥의 사랑하는 이에게를 선곡했다. 두 사람의 무대는 100점이 나왔다. 최민용은 강문영을 들어 올리며 기쁨을 만끽했다.
 
계약 커플 마지막 날인 구본승과 안혜경은 이원진의 시작하는 연인들을 위해를 불렀다. 안혜경은 구본승에게 옆에서 나를 든든히 지켜주는 누군가가 더 생긴 느낌이라고 했다. 구본승은 커플처럼 혜경이랑 알콩달콩하게 장난처럼 챙겨주기도 하고 어떨 때는 기대기도 했는데 이런 느낌이 좋더라고 털어놨다.
 
야밤 듀엣가요제 후 청춘들은 저녁을 준비했다. 구본승과 안혜경은 함께 양념장을 준비했다. 두 사람은 진짜 연인처럼 시시콜콜한 일상을 이야기했다. 이러한 두 사람의 모습에 너희 뭐하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의 모습에 청춘들은 계약 연애에 대해 또 하자고 제안을 했다.
 
불타는 청춘 구본승 안혜경. 사진/S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