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뉴 5·6시리즈 한국서 최초 공개…‘드라이브 스루’ 방식 시도
입력 : 2020-05-27 12:45:06 수정 : 2020-05-27 12:45:06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BMW코리아가 27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뉴 5시리즈와 뉴 6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를 전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에 진행된 BMW그룹의 첫 번째 공식 행사이자, 국내 수입차 역사상 처음으로 진행된 월드 프리미어다. 
 
BMW 대표 모델들이 한국에서 전세계 최초로 공개된 배경에는 BMW그룹 경영진의 확고한 의지, 한국의 우수한 코로나19 방역체계, 한국 시장의 중요성 등이 작용했다. 특히 BMW 5시리즈의 올해 4월까지 국내 누적 판매량은 전세계 1위를 기록했다. 
 
이날 공개된 BMW 523d 모습. 사진/BMW코리아
 
BMW 5시리즈는 지난 1972년 출시 이후 전세계적으로 790만대 이상이 판매된 BMW의 베스트셀링 모델이다. 6시리즈는 2010년 5시리즈 그란 투리스모로 첫 선을 보인 이후 뛰어난 공간 활용성을 앞세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고 있다. 이날 공개된 두 모델 모두 부분변경 모델이며, 국내에는 4분기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드라이브 더 뉴 노멀(DRIVE THE NEW NORM)’ 콘셉트로 진행됐다. BMW 드라이빙센터의 넓은 공간과 트랙을 활용해 비대면, 비접촉 방식이 도입됐다. 
 
이날 공개된 BMW 640i 모습. 사진/BMW코리아
 
신차 공개는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이뤄졌다. 참석자들은 준비된 BMW 차량에 탑승해 별도로 마련된 익스피리언스 존(Experience Zone)을 시속 10km 내외로 천천히 주행하며, 실제 차량을 감상했다. 또한 전세계 각국에서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월드 프리미어 현장을 볼 수 있도록 BMW 디지털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피터 노타(Pieter Nota) BMW 브랜드 및 세일즈, 애프터세일즈 총괄은 영상을 통해 “BMW 뉴 5시리즈와 6시리즈를 전세계 최초로 선보이기에 한국보다 더 좋은 곳은 없을 것”이라며 “특히 한국 시장은 5시리즈의 최대 시장이며, 한국의 고객은 물론 나아가 한국 사회 전체에 존경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날 신차 공개는 드라이브 스루 형식으로 진행됐다. 사진/김재홍 기자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