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LG상사, 해외진출 꿈꾸는 스타트업 지원
입력 : 2020-06-03 11:00:00 수정 : 2020-06-03 11: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한국무역협회와 LG상사가 해외진출을 꿈꾸는 스타트업을 지원한다. 
 
한국무역협회는 LG상사와 3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종합상사 연계형 스타트업 글로벌 스케일업(Scale-up, 고성장 기업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무역협회
 
이날 협약식은 한진현 무역협회 부회장과 윤춘성 LG상사 대표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스타트업에게 일반적인 매칭 상담회는 유수의 기업들을 만날 수 있는 좋은 기회지만 기술·비즈니스 모델을 입증하기까지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소요되는 문제점이 있었다. 
 
하지만 이번 협약으로 우리 기업들이 해외 무대에서 개념증명(PoC)·기술검증을 통해 해외사업 확장기반을 더욱 공고히 하는 보다 실질적인 지원 사업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무역협회는 그간 추진해 왔던 민간공모 방식의 국내외 스타트업 테스트베드 운영 노하우를 공유할 계획이다. LG상사는 수십년 간 축적한 글로벌 역량과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 테스트베드 파트너를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스타트업의 해외진출 컨설팅, 투자, 파트너 발굴, 사업화 연계 등을 함께 추진한다.
 
한진현 부회장은 “독창적인 지원모델 개발과 보급을 통해 스타트업의 글로벌 스케일업을 지원하는 한편 정부부처와 협력해 스타트업 생태계에 관한 제도적 기반도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춘성 LG상사 대표는 “종합상사의 글로벌 역량과 국내 스타트업의 혁신적 비즈니스를 결합하면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방식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