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셀트리온 항체치료제 이르면 다음달 해외임상"
입력 : 2020-06-02 17:54:02 수정 : 2020-06-02 17:54:02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방역당국이 셀트리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가 다음달 중으로 해외 임상시험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2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셀트리온이 항체 치료제를 갖고 족제비 동물실험으로 임상시험(전임상)을 본 것이고, 나아가서는 영장류, 이것이 종료되면 7월 중에는 유럽 쪽 국가들과 (임상)협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일정들이 진행되면 항체 치료제의 경우 내년 상반기에는 어느 정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확산 이후에 이에 따른 치료제 및 백신개발을 위한 연구과제를 공모해, 각 분야별로 나눠 기업과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항체 치료제를 맡고 있다. 이외에 △렘데시비르 같은 다른 목적으로 허가된 약물을 코로나19에 적용하는 약물 재창출 △GC 녹십자 등이 진행중인 혈장치료제 △신약개발 등을 진행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지난 1일 패럿을 대상으로 한 동물효능 시험 첫 단계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치료 효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족제비의 일종인 패럿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에 민감해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후보 물질 효능을 평가하는데 적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특례 수입을 준비중인 렘데시비르 관련해서 이날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관련 회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사진/뉴시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