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자극이 통했다”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 인기몰이
5월 판매량 4월 대비 두 배 육박
입력 : 2020-06-03 10:00:00 수정 : 2020-06-03 10:00:00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LG전자가 출시한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가 여름철을 앞두고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모델이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를 소개하고 있다.사진/LG전자
 
LG전자는 3일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의 5월 판매량이 전 달의 두 배에 육박한다고 밝혔다. 특히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가 수량 기준으로 LG 프라엘 6종 가운데 전체 판매 비중의 3분의 1을 차지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집에서 간편하게 피부를 관리하려는 수요가 지속 높아지는 가운데, 세정력을 유지하면서도 피부 자극을 최소화한 저진동 초음파 클렌징 방식이 고객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는 초당 최대 37만회에 달하는 초음파 진동을 활용해 피부 자극을 줄인다. 저자극 초음파 진동이 각질층을 부드럽게 흔들어 균열을 내면, 세안제로 만들어진 미세한 기포가 원활한 세안을 돕는다. 실리콘 소재 브러시는 분당 최대 4200회 미세 진동하며 노폐물을 제거한다.
 
미세먼지, 황사 등이 유행하는 봄철과 더위에 땀을 많이 흘리게 되는 여름철에는 꼼꼼한 세안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는 만큼,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에 대한 고객 관심은 지속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지난해 화이트 색상 초음파 클렌저를 처음 출시한 데 이어 지난 4월 민감한 피부에 보다 적합한 저자극 케어 모드를 추가한 블라썸 핑크 색상 LG 프라엘 초음파 클렌저 신제품을 출시한 바 있다.
 
LG전자는 초음파 클렌저 소재 가운데 피부에 직접 닿는 브러시에는 국제표준규격(ISO 10993)에 따른 피부 접촉 관련 생물학적 안전성 시험을 통과한 실리콘 소재를 사용했으며, 초음파 헤드 부분은 임플란트에 사용하는 인체 이식용 소재를 적용해 고객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저자극 클렌저를 찾는 고객 연령대가 점차 다양해지는 추세를 고려, 하반기에는 차별화된 성능을 기반으로 한 보다 다양한 색상의 초음파 클렌저 신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LG 프라엘의 의학적 자문을 맡고있는 대한코스메틱피부과학회 회장 박경찬 교수는 "세안 효과를 높이기 위해 강한 진동을 사용하면 오히려 피부에 자극을 주게 돼 피부 노화를 앞당길 수 있다"며 저자극 초음파 진동의 장점을 강조했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초음파를 활용하는 저자극 클렌징 방식이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며 "LG 프라엘 라인업을 확대하며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