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맵 대중교통 앱, 수도권 지하철 혼잡도 제공한다
입력 : 2020-06-03 10:04:06 수정 : 2020-06-03 10:04:06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SK텔레콤은 3일 길찾기·버스·지하철 통합정보 서비스 티맵(T map) 대중교통 애플리케이션(앱)의 업데이트를 통해 지하철의 열차 혼잡 예측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열차 혼잡도 정보는 티맵 대중교통 앱의 수도권 1~8호선을 대상으로 열차 도착정보를 확인하는 모든 화면에서 여유·보통·주의·혼잡 등 4단계로 제공된다. 
 
SK텔레콤은 3일 길찾기·버스·지하철 통합정보 서비스 티맵(T map) 대중교통 애플리케이션(앱)의 업데이트를 통해 지하철의 열차 혼잡 예측 정보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지난해 11월부터 지난 4월5일까지의 수도권 1~9호선 열차 및 596개역의 기지국, Wi-Fi 정보 등 빅데이터를 이용해 열차별, 칸별, 시간대별, 경로별 혼잡도를 분석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이번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다. 
 
SK텔레콤은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추가 반영해 시스템을 고도화함으로써 예측정보의 정확도를 높여나갈 계획이며, 서울교통공사와 협력해 이르면 9월 중 칸별 혼잡도를, 추후에는 보다 정확한 실시간 혼잡도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서비스는 지하철 혼잡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데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승객은 혼잡한 열차 내에서 타인과의 불필요한 접촉을 피할 수 있고, 혼잡으로 인해 발생하는 지하철의 지연 운행도 줄어들 수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승객이 지하철을 탑승하기 전 혼잡도를 미리 확인함으로써 혼잡한 열차를 피하고 보다 안전하게 지하철 이용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종호 SK텔레콤 모빌리티사업단장은 "지하철 혼잡도 서비스는 고객의 불편함과 코로나19 감염 우려를 고려해 고객 입장에서 열차 이용 여부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SK텔레콤은 통신서비스를 넘어 다양한 분야의 사회적 안전망 확보에도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