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 규제지역 확대…“수도권 내 집 마련 어려워졌다”
조정대상지역 중 저평가된 곳 수요 유입 계속될 듯
입력 : 2020-06-17 14:24:05 수정 : 2020-06-17 14:24:05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정부가 17일 발표한 고강도 부동산 시장 대책으로 수도권 실수요자들은 주택 자금을 마련하기가 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전문가들은 규제가 덜한 조정대상 지역으로 수요가 몰리며 풍선효과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저평가된 곳에 수요가 유입해 수도권 집값 상승은 계속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규제지역 확대로 수도권 실수요자는 주택 구매에 진입 장벽이 생겼다”라고 말했다. 윤 연구원은 “실수요자 중에서 자금 여력이 충분한 이들은 어려움이 없겠지만 그렇지 않은 이들은 주택 매입이 어려워 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도 “새롭게 규제 지역으로 묶인 수도권 지역에서는 대출을 한 푼이라도 더 받아야 하는 실수요자들이 이번 대책을 기점으로 집 사기가 어려워졌다”라고 지적했다.
 
규제지역 확대에 따라 비규제지역으로 투자 수요가 일부 이동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송인호 한국개발연구원(KDI) 경제전략연구부장은 “유동성이 많은 상황인데 흐름이 막히면 다른 곳으로 빠진다”라며 “규제를 받지 않는 지역으로 수요가 움직이는 풍선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라고 분석했다.
 
풍선효과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비교적 규제가 덜한 조정대상지역으로도 자금이 꾸준히 유입될 전망이다. 양지영 R&C연구소의 양지영 소장은 “시장의 기대감을 꺾지 않는 이상 투자 수요는 규제 구멍을 찾는다”라며 “투기과열지구보다 상대적으로 대출 규제가 덜한 조정대상지역 내에서 9억원 이하 아파트는 매력적인 매물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지해 연구원도 “조정대상지역은 그나마 규제가 덜하고 유동성 효과도 있다”라며 “청약시장에서 해소되지 않는 실수요가 조정대상지역 내 매매시장에서 계속 움직이면서, 집값은 상승폭 둔화 정도로 조정받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갭 투자 차단 효과가 정부 기대만큼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본부장은 “자금을 마련하는 방법은 여러가지”라며 “정부가 갭 투자를 막겠다고 나섰지만 대출 제한만으로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 공인중개사 사무소 앞으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