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처리에서 3D프린팅까지’, 뿌리산업 9만개로 늘린다
산업부, 뿌리4.0 경쟁력강화 마스터플랜 발표
기존 금속소재 증심서 4차산업 기술 포함 14개로 늘려
업종별 특화 R&D 통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입력 : 2020-07-02 15:57:08 수정 : 2020-07-02 15:57:08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정부가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제조업의 근간을 이루는 ‘뿌리산업’을 9만개로 늘린다. 뿌리기술의 범위를 열처리 등 금속소재 중심에서 3D프린팅, 로봇 등 4차 산업 기술로 확대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을 강화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국무총리 주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뿌리4.0 경쟁력강화 마스터플랜’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뿌리산업은 제조업 부품이나 완제품을 생산하는 등 제조업 전반에 활용되는 기초 공정산업을 말한다. 기존에는 주조·금형·용접·표면처리·소성가공·열처리 등 금속소재 중심 6대 공정만을 뿌리기술로 지정했다.
 
정부는 이 같은 뿌리기술의 범위를 4차산업 기술까지 확대키로 했다. 기존 6대 공정에 더해 8개 기술을 추가, 총 14개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추가되는 기술은 사출·프레스, 3D 프린팅, 정밀가공, 엔지니어링 설계 등 신소재 확장 분야 4개와 산업지능형 소프트웨어(SW), 로봇, 센서, 산업용 필름·지류 등 플랫폼 성격 분야 4개다.
 
 
정부가 뿌리기술의 범위를 열처리 등 금속소재 중심에서 3D프린팅, 로봇 등 4차 산업 기술로 확대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을 강화한다. 지난 4월 1일 메이커스페이스 서울숲둠벙 관계자가 지역 중소상공인들에게 지원하기 위해 3D프린터를 활용해 부품 제작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소재범위도 기존 금속 1개에서 플라스틱·고무·세라믹·탄소·펄프 등 6개로 다원화 한다.
 
이처럼 뿌리기술 범위가 넓어지면 뿌리산업 대상 기업도 기존 3만개에서 약 9만개로 늘어난다는게 산업부 측의 설명이다. 
 
이와 더불어 정부는 뿌리산업 업종별 특화대책도 추진한다. 먼저 신소재 확장 4개 분야는 부품·제조장비 등 실증지원을 확대하고 재료연구소, 세라믹기술원 등 연구기관간 공동 R&D 등 협력을 강화한다. 특히 3D프린팅 부품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20개 실증을 지원하고, 뿌리기업 엔지니어링 SW도 50개사에 활용을 돕는다.
 
플랫폼 성격 4개 분야는 하이테크(High-Tech)형 뿌리기술의 R&D, 인력양성을 집중 지원한다. 산업지능형 SW 현장 전문인력을 3년간 200명 양성하고, 로봇활용공정 표준모델도 지난해 6개에서 2023년 70개로 늘린다. 고부가가치 융합 센서도 지난해 10개에서 2023년 50개로 확충한다.
 
아울러 정부는 코로나19 여파를 겪는 뿌리기업을 위해 현장에서 필요한 공정기술을 인근 대학 소부장 기술지원단이 지원하는 산학협력 R&D지원에 올해 226억원을 투입한다. 올해 뿌리 특화단지 지원사업에 75억원, 뿌리기업 전용 수출상담회도 10회 개최할 계획이다.
 
 
정부가 4차 산업혁명에 발맞춰 제조업의 근간을 이루는 ‘뿌리산업’을 9만개로 늘린다. ‘2018년 소재부품 뿌리산업주간’에 전시된 각종 소재부품 및 제품의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