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장례 공동위원장에 백낙청·이해찬·서정협
입력 : 2020-07-11 15:01:39 수정 : 2020-07-11 15:01:39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숨진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위원회 공동위원장에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선임됐다.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국회의원은 1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장례위원회는 고인의 삶의 발자취에 따라 시민사회와 정치권, 서울시에서 총 3명을 선임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백 명예교수는 창작과비평 편집인으로 활동해온 문학평론가이자 대학교수로 고인과는 여러 시민사회단체 활동을 같이 하며 깊은 인연 쌓아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치권을 대표해 참여하는 이 대표는 고인을 평소 민주화운동 동지이자 친구로 각별한 애틋함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서 권한대행은 서울시 행정1부시장으로 박 시장의 유고 이후 서울시장 권한대행을 맡고 있다.
 
고인의 장례는 예정대로 5일장으로 치러진다. 박 의원은 “박 시장이 발견된 날 이미 숨진 날로부터 하루가 지난데다 해외 체류중인 친가족 귀국에 시일이 소요돼 입관 시기를 감안해 장례 일정을 늘릴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장례는 정부의전편람에 따른 기관장인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러지며, 발인은 오는 13일이다. 발인 당일 오전 7시30분 발인, 8시30분 시청 앞에서 영결식을 진행한 후 고인이 몸 담았던 시청 주변 돌며 고별 인사를 하고 9시30분 시청을 출발해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이 이뤄진다.
 
한편, 박 의원은 고인의 죽음을 둘러싼 일방적인 주장과 의혹들도 자제해 달라고도 호소했다. 박 의원은 “SNS 등을 통해 고인에 대한 일방 주장에 불과하거나 확인이 안된 내용이 퍼지고 있다”며 “악의적 추측성 게시물로 인한 고인의 명예훼손 뿐 아니라 유가족의 고통을 헤아려 이런 행위를 멈춰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박홍근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이 11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에서 장례위원회 구성 등에 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