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민갑룡 경찰청장 고발 "박원순 피소 누설"
정점식 의원 등 대검 방문…김종인 "피소 유출 의혹 대통령 입장 밝혀야"
입력 : 2020-07-16 10:44:27 수정 : 2020-07-16 10:44:2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은 16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를 누설했다며 민갑룡 경찰청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통합당 법률자문위원장인 정점식 의원을 비롯해 김정재·김형동·유상범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찾아 민갑룡 경찰청장, 경찰청 및 청와대 관계자에 대한 성폭력처벌법위반혐의와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했다.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박 전 시장의 피고소 사실 유출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사전에 (조사 내용을) 알려줬는지, 청와대가 알려줬는지에 대한 분명한 해답을 줄 수 있는 건 문재인 대통령"이라며 "문 대통령이 명확한 설명을 해달라"고 말했다.
 
정점식 법률자문위원장(오른쪽에서 두 번째)을 비롯한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