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하반기엔, 패러독스 경영"
신한카드, 하반기 사업전략회의 개최…뉴노멀 대응 전략 논의
입력 : 2020-07-17 15:56:12 수정 : 2020-07-17 15:56:12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 전략으로 패러독스 경영을 주문했다.
 
신한카드는 하반기 사업전략회에서 뉴노멀 대응 전략을 논의했다. 사진/신한카드
 
신한카드는 2020년 하반기 사업전략회의를 개최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전략 방향을 모색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사업전략회의는 신한카드 본사 및 각 지역본부 회의실 등 총 9개 포스트에서 화상시스템을 통해 언택트로 진행됐다.  
 
현장에선 하반기 사업 계획에 대해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졌다. 우선 뉴노멀 대응 전략으로 '디지털라이즈(DigitalRISE)' 프로젝트 추진 방향을 공유했다. 디지털라이즈는 코로나 시대에맞는 새로운 영업·상품·채널 전략 등에 대한 전사 디지털화 프로젝트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금융의 힘으로 국가경제의 신성장 동력을 지원한다는 '신한 네오 프로젝트'와 궤를 같이 한다.
 
특히 임영진 사장은 ‘패러독스 경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경영 활동을 함에 있어 양과 질, 매출과 이익, 영업과 리스크 등의 이슈는 양립할 수 없는 것이 아니라 모두 달성해야 하는 중요한 요소"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양자택일의 이분법적 논리가 아니라 조화롭게 통합하는 사고와 열린 시야를 통해 한 단계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가야 된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인 90년대생 직원들이 제시한 '10대 변화 과제'와 관련해 해결책을 모색했다. 임 사장은 "온라인 시장의 비중확대, 5060 기성세대의 디지털 경험 등 모든 게 이전과는 달라지고 있어 지금까지의 성공 방정식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며 "당연한 것에 대한 변화와 혁신, 새로운 방식으로의 도전을 통해 일등을 넘어 일류로 성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