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선언’ 해명 “확인자 접촉 관계자 촬영 강행? 사실 아냐”
입력 : 2020-09-02 00:47:38 수정 : 2020-09-02 00:47:38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영화 비상선언측이 촬영 중단 배경과 관련해 해명을 했다.
 
쇼박스 측은 1일 코로나19 확진자 접촉자임을 알고도 촬영을 강행한 건 사실이 아니다. 출연자의 접촉 이후 진행된 촬영은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방역 조치 하에 배우 및 스태프의 동의 하에 진행됐다고 해명을 했다.
 
또한 프로듀서가 사퇴를 한 것에 대해 처음 연락을 받았던 프로듀서가 사실을 다소 늦게 전달한 부분이 있었다. 스스로 사퇴하는 게 맞다고 판단을 내린 것 같다고 했다.
 
비상선언측은 지난달 31일 촬영 중단 사실을 전했다. 영화에 참여하고 있는 한 관계자가 외부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돼 검사를 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1일 해당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사실을 알고도 촬영을 이어갔으며 이에 프로듀서가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비상선언은 항공 재난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이 출연한다
 
비상선언 해명. 사진/쇼박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