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싱가포르 산업안전보건 혁신 어워드 최고상
입력 : 2020-09-02 13:25:20 수정 : 2020-09-02 13:25:20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현대건설은 싱가포르 노동부 산하 산업안전보건청에서 시행하는 ‘산업안전보건 혁신 어워드 2020’ 건설부문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상을 받은 싱가포르 투아스 핑거3 매립공사 현장은 대형 케이슨의 ‘콘크리트 방식(防蝕) 코팅제 도포방식’을 기존 고소작업대를 이용한 인력 도포방식에서 자동화 설비를 이용한 도포 방식으로 변경했다. 이에 따라 안전사고 위험과 근로자 독성 물질 노출의 원천을 제거할 수 있었다. 또 자동화 설비 이용에 따른 생산성 향상 및 품질 확보의 성과도 거뒀다. 
 
싱가포르 산업안전보건청에서 주관하는 이 어워드는 매해 산업 안전 보건 분야에서 우수한 성과로 기여한 조직과 개인을 선별해 상을 수여한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샤프(SHARP) 어워드 부문에서 3개 현장이 수상한 데 이어 올해는 혁신(Innovation) 부문에서 성과를 인정 받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상으로 우리 회사의 안전관리 우수성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해외에서 선도기업의 역할과 책임을 성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건설은 1981년 ‘풀라우 테콩 매립공사’를 시작으로 싱가포르에 진출해 파시르 판장 터미널 3&4단계 공사, ‘마리나사우스 복합개발공사’ 및 ‘해저유류기지’ 등 총 90건, 150억달러에 달하는 공사를 수주했다. 현재 토목 및 건축공사 총 11개 현장, 21억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하고 있다. 
 
싱가포르 ‘산업안전보건 혁신 어워드 2020’에서 금상을 받은 투아스 핑거3 매립공사 현장. 사진/현대건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