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뜸’ 마케팅 경쟁 나서는 분양시장
‘최초’·’최대’ 활용 특장점 부각…“수요자 인지도 상승 유리”
입력 : 2020-09-06 06:00:00 수정 : 2020-09-06 06:00:00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가을 성수기를 맞은 분양시장에서 마케팅 경쟁이 치열하다. 업계는 ‘최초’·‘최대’ 등을 앞세우는 이른바 ‘으뜸 마케팅’ 을 적극 활용해 수요자 확보에 열을 올리고 있다.
 
6일 건설·분양업계에 따르면 분양 시장에서 으뜸 마케팅을 활용한 경쟁이 뜨겁다. 이러한 마케팅 요소를 갖춘 분양 단지는 소비자 흥미를 불러일으키기 용이하고 지역 내 인지도를 빠르게 확산시킬 수 있다. 아울러 랜드마크로 인식될 가능성도 있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이러한 단지는 실제 시장에서도 수요가 몰리고 있다.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 4월 충남 계룡시에서 분양한 ‘계룡 푸르지오 더 퍼스트’는 754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순위 2889명이 찾았다. 계룡시에 처음 선보인 ‘푸르지오’ 브랜드이자, 계룡 대실지구에서 첫번째로 공급된 민간단지라는 점에서 수요자 관심이 높았다는 분석이다. 
 
수익형 부동산도 비슷한 양상이 나타난다. 지난 2017년 전남 여수시 웅천지구 내에 공급된 최초의 생활숙박시설인 ‘여수 웅천 디 아일랜드’는 평균 청약경쟁률 80대 1을 기록하며, 345실이 조기 완판됐다. 같은 해 분양에 나선 ‘다산신도시 블루웨일’ 역시 경기도 남양주시 다산신도시 내 첫번째 지식산업센터라는 상징성을 바탕으로 한달만에 계약이 마무리됐다.
 
몸값 상승 사례도 관찰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서울시 송파구 소재 ‘헬리오시티’ 전용 84.97㎡ 타입은 지난해 7월 15억1440만원에 거래됐으나 지난 2월에는 15.95%(2억1160만원) 오른 17억5600만원에 거래됐다. 이 단지는 총 9510가구로, 국내 최대 규모 대단지다.
 
업계 관계자는 “최초나 최대처럼 특징을 부각하는 마케팅 방식은 희소성과 상징성을 기반으로 소비자에게 긍정적인 인지도를 쌓기 쉽고, 상품성의 특장점을 직접적으로 전달하는 데도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업계는 이 같은 점을 고려해 최초·최대 등 수식어를 활용한 분양에 나서고 있다. 
 
유림아이앤디는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서 ‘펜트힐 캐스케이드’ 상업시설을 분양 중이다. 고급주거시설 ‘펜트힐 캐스케이드’의 지하 3층~지상 3층에 조성되는 상업시설로, 단지 내 상업시설을 폭포 형태로 배치한 설계가 국내 최초로 적용된다. 이 시설은 구매력 높은 강남 소비층을 겨냥한 맞춤형 MD 구성으로 계획될 예정이다. 
 
HDC아이앤콘스는 파주 운정신도시에서 ‘운정 아이파크 더 테라스’를 이달 중 내놓는다. 운정신도시 최초로 전 가구에 광폭 테라스 설계가 적용된 테라스하우스로, 전용 85~124㎡ 총 186가구 규모다. 약 49만㎡ 운정호수공원과 인접해 있다. 교통과 교육, 생활인프라도 가깝다. 동시분양에 나서는 상업시설 ‘운정 아이파크 더 테라스 에비뉴’는 약 190m 길이의 스트리트형으로 구성됐으며, 인근 주거타운 1만4000여 가구 및 호수공원 방문객 등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경기도 오산시에서 국내 최대 규모 지식산업센터인 ‘현대 테라타워 CMC’를 분양 중이다. 연면적 35만7637㎡로 조성되며, 지식산업센터와 기숙사, 상업시설, 물류창고 등으로 구성된다. 
 
펜트힐 캐스케이드 상업시설 투시도. 이미지/유림아이앤디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