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방사선 분야 중소벤처 현장 간담회 진행
김학도 이사장 "수출지원과 전문인력 양성으로 가시적 성과 창출"
입력 : 2020-09-17 16:30:56 수정 : 2020-09-17 16:30:56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17일 서울 종로구에 소재한 셀비온에서 한국방사선진흥협회와 방사선 분야 중소벤처기업 현장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코로나19 이후 의료현장 등에서 점차 활용도가 높아지고 있는 방사선 분야의 국내기술 활용 현황을 공유하고 관련 산업분야의 발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과 정경일 한국방사선진흥협회 회장, 천기정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를 비롯해 하태성 서울방사선서비스 대표 등 방사선 분야 중소벤처기업인 9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방사선 분야 기술의 역할 확대를 위한 방사선 기술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 기업현장의 애로사항을 공유하면서 필요한 정책 지원 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국내 방사선 기술 활용 및 산업 현황을 소개한 정경일 회장은 “최근 코로나19로 방사선 진단 및 치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주목을 받고 있다는 회원사의 목소리가 많이 들린다”면서 “방사선 분야 중소벤처기업의 지속성장과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말했다.
 
김학도 이사장은 “중진공은 매년 방사선 분야 기업에 300억~400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는 이미 500억원 이상을 지원하는 등 성장을 적극 뒷받침해오고 있다”면서 “향후에는 자금 지원뿐만 아니라 수출지원과 전문인력 양성 등 중진공의 다양한 사업을 연계 지원해 정책지원의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해내겠다.”고 답했다.
 
간담회에 앞서 김 이사장은 셀비온의 생산 현장을 방문하고 보유 기술 현황을 확인했다. 셀비온은 암 진단·치료 의약품 개발·판매업체로 2016년 산업부 우수기업 표창을 수상한 바이오 분야의 강소기업이다.
 
김학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맨 왼쪽)이 17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셀비온에서 열린 방사선 분야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