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우체국 차세대 종합금융시스템 구축' 사업 수주
입력 : 2020-09-17 19:54:00 수정 : 2020-09-17 19:54: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SK㈜ C&C가 우체국 차세대 종합금융시스템 구축 사업을 수주했다. 
 
우정사업본부는 17일 진행된 이번 사업의 제안서 프레젠테이션 결과 SK㈜ C&C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총 2064억원 규모인 이번 사업은 SK㈜ C&C와 삼성SDS, LG CNS 등 국내 대형 IT서비스 3사가 맞붙으며 관심을 모았다. 
 
SK㈜ C&C는 KB국민은행·산업은행·우리은행 국내 주요 은행들의 차세대 시스템 구축 사업을 수행했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주도한 점이 높이 평가받은 것으로 보인다. 
 
SK㈜ C&C 관계자는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해 준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우체국 차세대 종합 금융 시스템의 성공적 사업 수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사업의 대상은 고객 접점부터 금융거래 처리 시스템까지 모든 시스템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도입해 노후화된 시스템을 기술 변화에 선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전면 재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우정사업본부는 SK㈜ C&C와 기술협상을 거쳐 최종 계약을 맺은 후 사업을 시작한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