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공수처 '투트랙'…후보 추천·법 개정 동시에
야 추천권 행사, 지연 전략 가능성…"차질없이 정기국회 내 처리"
입력 : 2020-09-23 15:03:58 수정 : 2020-09-23 15:03:5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여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에 속도를 올리자 야당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추천 의사를 밝히며 속도 조절에 들어갔다. 하지만 여당은 야당의 후보 추천을 지켜보면서도 공수처법 개정안을 절차대로 심의해가겠다며 '투트랙 전략'을 이어가기로 했다.
 
23일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야당 몫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추천에 대해 "2명의 추천권에 대해 어떤 방법으로든 대응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당에서) 신중하게 검토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언론인터뷰에서 추천위원 추천을 고려하고 있다고 발언한 것을 재확인한 것이다.
 
국회 관계자에 따르면 공수처 출범은 국민의힘이 2명의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추천을 미루면서 지연됐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추천 조건을 개정하는 공수처법개정안을 통해 출범에 속도를 붙이고자 했고, 야당은 이를 막기위해 추천위원을 추천하기로 내부 논의 중이다. 동시에 민주당 주도로 임명될 수 있는 공수처장을 막기 위해 추천권을 행사키로 했다.
 
야당의 이같은 내부 분위기에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환영한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국민의힘 측 후보 추천을 기다리겠지만 동시에 우리 당 의원이 제안한 공수처법을 국회법 절차에 따라 심의하겠다"고 분명히 했다. 
 
야당의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추천이 공수처 출범 지연 전략으로 작용할 수 있어서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시간 끌기로 공수처 설치를 좌초시킬 수 있다는 기대를 하지 말라.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며 "민주당은 차질 없는 권력기관 개혁 완수를 위해 국정원법과 경찰법을 이번 정기국회에서 처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호중 국회 법사위원장이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