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아파트 공사에 업계 최초 하프PC공법 적용
입력 : 2020-09-24 09:43:06 수정 : 2020-09-24 09:43:06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대우건설(047040)이 PC공법 확대에 나섰다.
 
대우건설은 국내 최초로 아파트 옥탑 구조물에 ‘하프-프리캐스트 콘크리트(Half-Precast Concrete)공법’을 적용한다고 24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지난 1일 경기도 수원시 송죽동에 위치한 대우건설 기술연구원에 실물 모형(Mockup) 제작을 이미 완료했다. 
 
하프PC공법은 PC공법의 일종이다. 기존 재래식 공법(현장에서 직접 콘크리트 타설하는 방식)과 풀PC공법의 장점을 융합해 개발한 방식이다. PC공법은 기둥, 보, 벽체, 슬라브 등의 콘크리트 구조물을 공장에서 미리 제작해 현장에서 조립하는 방식을 말하는데, 기존 재래식 공법보다 공사 기간 단축에 용이하고 시공 품질을 높일 수 있지만 자재가 무거워 운송이 어렵고 차음성능과 누수에 불리하다는 단점이 있었다.
 
대우건설이 이번에 개발한 하프PC공법은 풀PC공법의 단점을 보완했다. 하프PC공법은 공장에서 기존 풀PC자재의 절반 이하 두께로 하프PC자재를 제작해 운송한 뒤, 현장에서 잔여 철근을 배근하고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방식이다. 하프PC자재는 풀PC자재보다 무게가 가벼워 운송과 인양이 비교적 쉽다. 또 동일 부피의 건물일 경우 PC자재 간 이음부위(Joint)가 적고 현장에서 습식으로 일부 콘크리트를 타설하기 때문에 차음과 누수 성능 향상을 기대할 수 있다. 
 
공사 기간도 단축할 수 있다.  재래식 공법을 적용해 시공하는 아파트 옥탑 구조물은 보통  45일 이상 소요된다. 반면 하프PC공법을 이용하면 7~10일 이내에 옥탑 구조물을 완성할 수 있다. 이에 따라 타워크레인을 조기에 해체해 관련 비용을 줄일 수 있고 후속 공정도 앞당길 수 있다. 또 폐기물과 분진 발생을 줄일 수도 있다.
 
대우건설은 설계 검토를 통해 현재 착공한 단지 중 일부에 옥탑 하프PC 공법을 선반영할 예정이다. 나아가 아파트 기준층과 지하 주차장 등으로 하프PC공법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탈현장화(OSC, Off-site Construction)기술은 현장 작업을 줄여 기능 인력 감소, 외국인 근로자 증가 등 건설 현장이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라며 “지난해 옥탑 모듈러 공법에 이어 국내 건설사 최초로 옥탑 하프PC공법을 개발하는 등 지속적인 기술 개발로 우리 회사가 글로벌 스마트 건설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프-프리캐스트 콘크리트(Half-Precast Concrete)공법’을 활용해 대우건설 기술연구원에 시공한 옥탑 구조물 실물 모형. 사진/대우건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