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그레, 스테디셀러 아이스크림 변신으로 매출 확대
비비빅, 단호박 출시…메로나, 튜브형 제품으로
입력 : 2020-09-24 09:50:35 수정 : 2020-09-24 09:50:35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빙그레의 스테디셀러 아이스크림 비비빅과 메로나가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하고 있다.
 
빙그레는 비비빅의 브랜드를 활용해 2018년 '비비빅 더 프라임 인절미'에 이어 '흑임자', '단호박' 시리즈를 차례로 출시했다. '인절미'는 특별한 마케팅 활동이 없었음에도 출시 1년간 250만개 이상 팔리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6% 매출이 늘었다. '흑임자' 역시 마케팅 활동 없이 약 2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빙그레 비비빅은 1975년 출시돼 4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많은 사랑을 받은 장수제품이다. 한국인들이 선호하는 팥을 사용해 만든 비비빅은 달콤한 맛과 통팥의 함량이 높아 팥빙수나 팥죽을 간단히 만들 때 활용하는 레시피가 온라인에서 회자되기도 했다. 
 
전통 소재인 흑임자는 한국 요리에 사용되는 빈도가 높아 한국인 입맛에 익숙한 재료다. 편의점, 일반 슈퍼에서 판매 중인 흑임자 역시 흑임자의 맛을 살려 담백하고 고소한 맛이 특징이다. 미니 찰떡을 넣어 쫀득쫀득한 식감을 살렸다. 인절미, 흑임자 등 전통 재료의 인기를 확인한 빙그레가 출시한 단호박 제품은 단호박과 팥이 절묘한 조화를 이뤄 구수한 맛을 내는 것이 특징이다.
 
한편 빙그레는 2018년 튜브 형태의 신제품인 '올때 메로나'를 선보였다. 사각 형태의 튜브를 적용하면서 성형성, 유통환경, 취식 편의성 등을 최대한 고려해 설계했다. 튜브 손잡이를 사용하지 않고 개봉하는 소비자 행동 습관을 반영해 손잡이 없이 편리하게 개봉이 되도록 했다. 올때 메로나 튜브는 2019년 미래 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 한국패키징단체총연합회장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1992년 출시 당시 고급 과일의 대명사였던 멜론을 국내 최초로 적용한 메로나는 출시하자마자 210억원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빙그레 관계자는 “스테디셀러 아이스크림 제품이 최근 다양한 형태와 방법으로 고객과 소통에 나서고 있다”며 “향후에도 끊임없이 새로운 모습으로 다가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비빅 더 프라임 흑임자. 사진/빙그레 제공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