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인영 "미 정권 바뀌더라도 남북·북미 합의 약속은 지켜야"

"누가 당선되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흔들림 없이 지속"

2020-11-06 11:42

조회수 : 2,06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6일 "미국 정권이 바뀌더라도 남북·북미 간 합의들은 반드시 지켜져야 하고 조속히 이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남북 생명 공동체 실현과 평화 경제 학술 포럼' 개회사에서 "많은 분들이 저에게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물어 보시면 '누가 당선되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고 말씀드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 우리나라와 미국의 정권이 바뀌면 대북 정책이 일관되게 추진되지 못하는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만큼은 미국에 어떤 행정부가 들어서더라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지속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8년부터 남북 간 세 차례, 북미 간 두 차례의 정상회담이 성사되는 과정에서 남북은 평화와 협력에 대한 대합의를 이뤘고 북미는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 관계 개선에 대한 대타협을 이뤘다"며 "기회가 되는대로 이런 입장을 차기 미 행정부에 전달하고 초기부터 긴밀한 협력 체계를 갖춰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또 일각에서 제기하는 북한 도발 가능성에 대해선 "미국의 차기 행정부의 의중을 탐색하기 위해 한반도에 인위적인 긴장을 고조시킨다면 이는 결코 바람직한 선택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사진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