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염재인

yji@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백악관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향 없다"…다른 접근법 재확인

2021-03-30 04:53

조회수 : 1,55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미국 백악관이 조 바이든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과 일정한 형태의 외교에 준비돼 있다고 했는데, 여기에 김 위원장과 만나는 것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나는 그(바이든)의 접근 방식이 상당히 다를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리고 그것은 그의 의도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바이든 행정부가 김 위원장과의 직접 만남을 통한 협상 방식을 선호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다른 대북 접근법을 취할 것이란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북한이 지난 25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두 발을 발사하자 미국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소집을 요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5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위반"이라고 비난했다. 아울러 미국은 북한과 외교에 개방적이지만 북한이 문제를 확대하면 대응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