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여 "가상화폐 피해 방지책 마련 시급…당정 협의 마련"

비대위 회의 직후 "각종 불법·사기 행위 확산 우려"

2021-04-21 10:51

조회수 : 1,99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가상화폐 시장 과열에 따른 피해 방지책 마련을 위해 신속한 당정 협의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21일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직후 "각종 불법 행위, 사기 피해가 확산하는 것을 매우 우려한다는 지도부의 인식 공유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상화폐 과열에 따른 피해 방지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 속에서 당정 간 협의가 신속하게 이뤄져야 한다"며 "국민 여론을 면밀하게 점검하겠다"고 전했다. 정부는 가상화폐를 이용한 자금세탁, 사기, 불법행위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오는 6월까지 특별단속에 나섰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청년들과 만나 고언을 들었다면서 "공정과 정의를 되찾고, 내부 갈등 대신 치열하게 토론하고 대화하라는 청년들의 고언을 깊이 새기겠다"고 밝혔다.
 
그는 방역 정책과 관련해서 "의료계 전문가들을 모시고 정부 방역 정책에 대한 가감 없는 조언도 들었다"며 "당정 협의를 통해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했다.
 
이어 "선거 직후 의원들이 모임을 갖고 쇄신 방안을 제안했는데 이 제안들이 공허해지지 않도록 선수별 의원총회, 상임위별 정책 의총 구성 등 약속을 조속히 이행해 당내 소통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당대회에 대해서는 "당 대표 후보 3명, 최고위원 후보 7명 모두 당 지도자로서 손색없는 준비된 분들"이라며 "정책·비전 경쟁의 장으로서 당의 쇄신, 단합이 활짝 꽃피우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