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용윤신

yonyo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노동전환 거론한 안경덕 "'산업구조 전환' 피해노동자 대책 7월 발표"

고용부, '공정한 노동전환 지원방안' 7월 발표

2021-05-25 14:30

조회수 : 1,86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이후 산업구조 전환 과정에서 피해를 입는 산업 노동자에 대한 지원 방안을 발표한다. 특히 노동전환 대책은 전문가 논의 및 범부처 협의를 거쳐 오는 7월경 공개할 예정이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25일 고용정책심의회를 주재하고 저탄소·디지털경제로의 전환 과정에서의 근로자 재교육 등의 내용을 담은 '공정한 노동전환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현재는 공정한 노동전환 지원방안은 전문가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후에는 고용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기업벤처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환경부, 기획재정부 등 관계부처 논의를 거쳐 대책의 윤곽을 잡아갈 예정이다.
 
안경덕 장관은 "코로나로 디지털·저탄소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산업구조와 노동시장이 근본적으로 재편될 것"이라며 "전기차·시스템반도체 등 신산업 성장과 더불어,내연기관차, 석탄발전, 오프라인 서비스업 등 전통산업의일자리 충격이 심화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안 장관은 지난 2월 글로벌 컨설팅 회사인 맥킨지의 '코로나 이후 일자리의 미래' 보고서를 인용하며 "2030년까지 미국, 중국 등 주요 8개국의 1억명 이상의 근로자가 직업을 전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재택근무의 활성화, 온라인 쇼핑의 성장,로봇의 보급으로 인해, 취약계층이 많이 종사하는 도소매업, 숙박업, 요식업 등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일자리가 크게 줄어들 예정이다. 
 
반면 헬스케어와 STEM(과학·기술·공학·수학) 분야의 고임금 일자리는 증가할 전망이다.
 
안 장관은 "우리나라도 이와 같은 일자리 대전환의 흐름에서 예외일 수 없다"며 "누구나 안정된 생계 하에서 새로운 직업능력을 갖춰 직업 전환에 성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기업이 새 시대에 걸맞은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효과적인 코로나 이후 시대 고용노동정책을 설계하는데 위원 여러분께서 지혜를 모아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고용부는 빠르고 강한 회복을 위해 직업훈련 확대를 통해 정보기술(IT), 저탄소산업 등 유망산업의 성장세를 뒷받침한다는 방침이다.
 
개발자 수요 급증에 따른 중소·벤처기업의 인력난 완화를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소프트웨어 분야 인력양성 추진계획'을 준비중이다. 계획은 오는 6월 발표 예정이다.
 
또 디지털·그린분야의 체계적·효율적 인력양성을 위한 2022년도 범부처 협업예산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안 장관은 "우리나라도 이와 같은 일자리 대전환의 흐름에서 예외일 수 없다"며 "누구나 안정된 생계 하에서 새로운 직업능력을 갖춰 직업 전환에 성공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기업이 새 시대에 걸맞은 ‘좋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은 25일 고용정책심의회를 주재하고 저탄소·디지털경제로의 전환 과정에서의 근로자 재교육 등의 내용을 담은 '공정한 노동전환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의 한 식당.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