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국장 낮술 사건에 조성욱 공정위원장 "용납할 수 없는 행위"

21일 긴급 간부회의서 "엄중 조치" 경고…국조실, 감찰 진행

2021-06-21 14:53

조회수 : 6,94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공정위 소속 국장급 간부의 낮술 음주폭행 사건에 대해 엄중 조치를 시사했다.
 
조성욱 공정위원장은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긴급 간부회의에서 "공정위 소속 공직자가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들에게 실망과 걱정을 끼친 점에 대해 죄송하다"며 "감찰 결과 비위가 확인되면 일벌백계 차원에서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성욱 위원장은 "최종 감찰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으나 국민에게 모범을 보여야 할 공직자가 점심시간을 한참 넘은 시간까지 과도하게 음주를 했다는 것만으로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사실관계를 명백히 밝히기 위해 국무조정실에서 감찰할 예정이며 공정위는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공직기강 해이, 비위 행위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감찰 결과 비위가 확인될 경우 일벌백계 차원에서 엄중히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공정위는 시장을 감시하고 법을 집행하는 기관이므로 간부들을 비롯한 직원이 국민으로부터 공정하다는 믿음을 받을 수 있게 엄정한 공직기강이 체화되어야 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지난 20일 "최근 공직사회에서 불미스러운 일들이 생기고 있다"며 "전 부처와 공공기관은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경각심을 가져달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공정위 국장급 간부 A씨는 한 식당에서 낮술을 마시다 부하 직원들과 심한 언쟁을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감찰을 받고 있다. 현재 A 국장은 직무정지 상태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이 공정위 소속 국장급 간부의 낮술 음주폭행 사건에 대해 엄중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조 위원장이 지난달 11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