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염재인

yji@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미 부채한도 초과 위기…옐런 "디폴트 맞을 수 있다"

"8월 부채한도 도달할수도"…"한도상향 법안, 내달까지 통과시켜야"

2021-06-25 09:04

조회수 : 3,92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의회에 부채한도를 상향하거나 유예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이같은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미 정부는 디폴트(채무 불이행)를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23일(현지시간) 옐런 장관은 상원 청문회에 출석해 코로나19 대유행이 정부 지출 규모와 시기를 둘러싼 불확실성을 발생시켰으며, 정부의 여러 조치가 언제 소진될지 측정하기 어려워졌다고 설명했다. 
 
옐런 장관은 "8월 의회가 휴회에 돌입했을 때 그 지점(한도)에 도달할 가능성이 있다"며 "부채한도를 상향하는 즉각적인 행동을 취하거나 유예하기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의회의 조치가 없다면 정부는 디폴트를 맞을 수 있다며 이를 막기 위해선 부채한도를 상향하는 법안을 오는 7월31일 이전에 통과시켜야 한다고 요구했다.
 
미 의회는 2년 전 연방정부가 얼마나 많은 돈을 빌릴 수 있는지를 제한하는 법정 부채한도 적용을 올해 7월31일까지 유예한 바 있다. 이 유예 기간이 지나면 재무부는 증권 매각을 통해 추가 자금을 조달할 수 없으며 의무 지출을 위해 비상 조치를 취해야 한다.
 
옐런 장관은 미국이 법적 의무를 불이행한 적이 한 번도 없다는 것을 강조했다. 그는 "부채한도를 상향하는 데 실패하면 분명 재앙적인 경제적 결과가 초래될 것"이라며 "이는 금융위기를 촉발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팬데믹으로부터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미국인의 일자리와 저축이 위협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