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기종

"LPG차량, 친환경차 시대 교두보로 활용해야"

1년 새 지원사업 규모 대폭 축소 발표

2021-06-30 06:01

조회수 : 3,0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정부의 전기·수소차 중심의 친환경차 육성 드라이브로 입지가 좁아진 LPG차량을 친환경차 시대로 가는 교두보로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아직 전기·수소 차량을 위한 인프라가 충분히 구축되지 않은 만큼 친환경성이 우수한 LPG차량을 징검다리로 삼아 현실적이면서 관련 업계 타격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전환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국LPG산업협회와 전국용달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등은 최근 'LPG 화물차·어린이통학차 지원사업 예산 확대 수정안'과 관련된 건의문을 환경부장관 앞으로 제출했다. 불과 1년에 만에 방향을 튼 정부 정책에 투자손실이 우려되는 업체와 생계형 자영업자의 피해 방지,와 친환경차로의 전환점에서 LPG차량의 역할 등이 골자다. 
 
이는 최근 환경부가 내년 이후 LPG화물차 및 어린이통학차량 보조금 사업을 대폭 축소·폐지하는 내용을 담은 수정안을 기획재정부에 제출한데 따른 조치다. 정부는 지난해 7월 '그린뉴딜 연도별 LPG차 보급계획'을 통해 노후경유차를 LPG차량으로 전환할 시 1톤트럭과 통학차량에 보조금을 지급할 계획을 밝힌바 있다. 올해 각각 2만대(대당 400만원), 1만2000대(700만원)를 시작으로 오는 2025년 지원 규모를 3만대, 2만대로 확대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근 보급계획 수정안에는 올해 지원대수를 2만대, 6000대로 줄인 뒤, 2024년 이후에는 아예 지원을 폐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최근 부각되고 있는 수소차 등 미래 친환경 차량 인프라 투자에 보다 집중하겠다는 계획으로 풀이된다. 
 
자료/환경부
 
이 같은 발표에 업계는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LPG차량 지원 사업의 목적 역시 미세먼지 저감이라는 친환경차 확대와 방향을 같이 하고 있는 데다 갑작스러운 정책 변화로 당장 현실적 타격을 피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현재 LPG충전사업자들은 코로나 장기화와 전기·수소차 보급확대로 인한 극심한 경영난 속 정부의 수소충전소 보급정책에 적극 동참해 전국에 20여개소 수소충전소를 LPG충전소에 병설해 운영 중이다. 아직 충분치 않은 공급에 적자분을 LPG충전소 운영수익으로 충당하며 버텨온 만큼, 보조금 사업 축소는 LPG는 물론, 가뜩이나 부족한 수소충전소의 폐업시기를 앞당길 수 있다는 입장이다. 국내 수소차 보급률은 지난 3월 기준 1만2439대로 전세계 1위 수준이지만, 충전기 1기당 차량 대수는 180대로 미국(224대)에 이어 두번째로 부족한 상황이다. 서울 시내 수소차 충전소는 5곳이 채 넘질 못한 상황이다. 
 
한국LPG산업협회는 "대통령이 직접 발표한 LPG화물차와 어린이통학차량 보급을 늘리겠다는 그린모빌리티 정책을 갑자기 변경할 경우 정부정책에 대한 신뢰성을 훼손함은 물론, 정부정책에 따라 선제적으로 설비투자를 완료한 산업계(LPG자동차 부품사, LPG공급·유통업체 등)의 심각한 타격이 우려된다"라고 밝혔다. 
 
전국용달화물자동차운송사업연합회 역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매출이 40~50% 정도 감소해 경제적 위기에 처한 전국 15만 용달사업자에 대한 지원 확대에 정부가 총력을 기울여야하는 현 시점에서 지원이 축소될 시 화물차를 구매해야하는 사업자의 경제적 부담이 더욱 가중돼 생계에 타격이 매우 클 것으로 우려된다"라고 반발하고 있다.
 
정부가 LPG화물차의 대안으로 삼은 전기화물차의 경우 구매하려고 해도 초기 비용부담으로 인해 경제적 여력이 없고 짧은 주행거리(211km, LPG는 완충시 461km) 및 충전 불편 등으로 아직 사용하는데 어려움이 있기 때문이다. 그 공급 역시 연간 3~4만대 수준으로 1톤 화물차 전체 판매량(연 16만대)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서울의 한 LPG 충전소에서 LPG차 운전자들이 충전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업계는 전기 및 수소차량 등의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아직 LPG차량의 역할이 충분히 남아있다고 보고 있다. LPG 차량은 기존 경유 차량 대비 질소산화물 배출 저감 효과가 탁월해 친환경 차량으로의 전환 흐름에 벗어나지 않고, 충전소 부지 역시 크고 안전기준이 까다로워 수소 충전소와의 복합 시설을 짓기 용이해 아직 활용 가능한 부분이 많기 때문이다. 친환경 자동차 인프라 구축에 열을 올리고 있는 유럽과 미국, 일본 등이 세제 혜택과 보조금 지원, 무료주차 혜택 등의 적극적 지원책을 펼치고 있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전기·수소차가 차세대 친환경 이동수단이라는데 동의하는 만큼, 무조건적으로 LPG차량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달라는 것이 아니다"라며 "다만 아직 인프라 구축을 위해 징검다리 역할을 할수 있는 LPG차량의 지원사업을 갑작스럽게 축소할 경우 관련 종사자들의 타격은 물론, 경유차 소비가 늘 수 밖에 없어 친환경 정책에 역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정기종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