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장원

하태경 "북한 추정 해킹 정황 더 있다…비상사태 선포해야"

"대우조선·한국항공우주산업 외 해킹 사고 더 있어"

2021-07-01 16:10

조회수 : 2,13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문장원 기자]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북한 추정 세력이 지난달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해킹한 데 이어 다른 방산 업체를 해킹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며 정부가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국가 사이버 테러 비상사태를 선포해야 한다고 했다.
 
하 의원이 지난달 29일 방위사업청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보고받은 내용에 따르면 한국항공우주산업은 지난 6월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해킹 사실을 전달받고 긴급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우조선해양과 한국항공우주산업 외 다른 방산 업체 해킹 사고가 있었는지 묻자 방사청은 "접수된 사건들이 직원 개인의 해킹인지 조직 내부망 해킹인지 판단하기 어렵고, 또한 업체 정보 노출 우려 때문에 확답하기 어렵다"라고 답했다고 했다.
 
하 의원은 방사청의 '확답하기 어렵다'라는 표현이 "사실상 추가 피해 가능성을 시인한 것"이라며 "정부가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해 국가 사이버 테러 비상사태를 선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또 "국정원도 입장이 비슷했다"라며 "지난 10일 특정 사건의 북한의 해킹 여부를 사실 확인 요구했고 이에 국정원은 '그 사안은 아니지만, 유사 사례를 포착해 보안 조치했다'라고 답변했다"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한국항공우주산업 해킹 경로에 대해서는 "가상사설망 취약점을 통해 침입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라며 "공격자는 내부 직원의 비밀번호를 알아내 접근한 것으로 보인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달 14일 북한 정찰총국 산하 해커 조직인 '킴수키(kimsuky)'로부터 해킹당한 것으로 알려진 한국원자력연구원 사건의 수법과 똑같다"라고 했다
 
하 의원은 "청와대는 즉각 국가안전보장회의를 소집하고 '국가사이버안전관리규정'에 따라 국가 비상사태에 준하는 사이버 공격 경보를 심각 단계로 발령해 범정부적인 총력 대응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라며 "한미 사이버 안보 긴급회의를 개최해 공동 대응에 나서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북한이 이번 해킹사태의 범인으로 밝혀진다면 정부는 그에 상응하는 비군사적 대응조치로 북한에 강력한 항의와 경고를 보내야 한다"라고 했다.
 
이에 같은 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서용원 방사청 대변인은 관련 질문에 "아직 수사하고 조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답변을 드리기 제한된다"라면서 "징후가 포착돼 관계기관들이 합동으로 상황 조치를 하고, 또 점검 조사를 지금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답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한국항공우주산업 해킹 사고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에 국가 사이버 테러 비상사태 선포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
 
문장원 기자 moon3346@etomato.com
  • 문장원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