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억대 마스크 사기' 행각 벌인 사법기관 공무원들

'마스크 대란' 이용 2억원 대금 가로채

2021-07-05 09:42

조회수 : 2,907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억대 마스크 사기 의혹에 연루된 경찰관이 경찰 수사에서 혐의가 인정돼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성북경찰서는 지난달 중순 사기, 약사법 위반, 특가법상 보복폭행 혐의로 전북 전주완산경찰서 소속 A경위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범행에 가담한 전주지방법원 공무원 B씨도 약사법 위반 혐의로 송치됐다. 판매책으로 활동한 조직폭력배 출신 C씨는 이에 앞서 구속 송치됐다.
 
이들은 전국적으로 '마스크 대란'이 발생한 지난해 3월 기업 납품용 마스크를 구하는 피해자에게 40만장의 마스크를 팔겠다고 접근한 뒤 2억원의 대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단속을 이유로 대급을 입금받은 이후에도 마스크를 제대로 넘기지 않았으며, 일부 넘긴 마스크 중에는 무허가 제품도 포함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피해자는 C씨가 A경위를 자신의 친인척으로 소개했다고 진술했다. 피해자는 결국 지난해 서울 성북경찰서에 사기죄로 이들을 고소했다. 
 
전북경찰청은 지난 2월 A경위를 직위해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2월13일 오전 인천 중구 영종도 인천공항수출입통관청사에서 관세청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불법 해외반출을 차단한 보건용 마스크 제품을 정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